뷰페이지

보훈병원서 6년간 중증 환자 5900명 ‘응급실 뺑뺑이’

보훈병원서 6년간 중증 환자 5900명 ‘응급실 뺑뺑이’

강국진 기자
강국진 기자
입력 2023-11-09 15:20
업데이트 2023-11-09 15:2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가유공자들도 ‘응급실 뺑뺑이’는 피할 수 없었다. 서울은 병실부족, 지방은 전문의 부족이 핵심 원인이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보훈복지의료재단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5개 보훈병원 응급실을 내원한 중증 환자 10만 8682명 가운데 다른 병원으로 전원된 중증환자가 5967명이었다고 9일 밝혔다.

전원자가 가장 많은 보훈병원은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중앙보훈병원이었다. 응급실에 방문한 중증 환자 2412명이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가장 큰 이유는 병실부족(719건)이었다. 부산과 대구, 광주, 대전 등 비수도권 보훈병원에서 발생한 중증 환자 전원 사례 3555건은 81%(2877건)가 전문응급의료가 필요해 상급의료기관으로 이송됐다.

올해 7월 기준 지방 보훈병원 중 전원 사례가 가장 많은 부산 보훈병원의 경우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1명에 그쳤다. 인천 보훈병원을 포함한 6개 보훈병원의 응급의학과 전문의 결원 수는 30명이었다.

강 의원은 “병실 부족, 전문의 부족 등을 이유로 보훈병원에서 국가유공자들의 치료를 포기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며 “종합병원 수준의 위탁병원을 늘리는 한편, 충분한 수의 전문의와 중환자실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