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한동훈에 ‘견제구 한 방’ 날렸다 [서울포토]

이준석, 한동훈에 ‘견제구 한 방’ 날렸다 [서울포토]

임승범 기자
입력 2024-01-21 09:42
업데이트 2024-01-21 09: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대표자 수락 연설 중 눈물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대표자 수락 연설 중 눈물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창당 선언과 함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이준석이 하자고 했던 것의 부분 집합보다도 못할 것”이라며 본격적인 견제구를 날렸다.

이 대표는 20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추대됐다. 자신이 주도한 개혁신당 의 당대표가 된 이 대표는 연설 도중 지난 2012년 정치 입문 시절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그는 “오늘 제가 키를 건네받은 이 차는 예전에 제가 몰던 차와 느낌이 매우 다를 것 같다. 하지만 저는 기꺼이 여러분의 명령대로 키를 받아 들겠다”며 “이 차를 30년 뒤의 대한민국을 바라보며 개혁의 고속도로에 태워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벼려온 칼로 과감하게 이번 총선에서 개혁신당을 사회개혁의 길로 이끌어 보겠다”며 “이번에 쾌도난마의 자세로 개혁의 병목지점을 뚫어내지 못하면, 저는 또 도전할 것”이라고 했다.

이미지 확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인천 계양구 카리스 호텔에서 열린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인천 계양구 카리스 호텔에서 열린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 직후 기자회견에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과 관련해 ‘한 위원장이 대통령실과 거리를 두는 모습인데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지금 아마 국민의힘에서 하는 모든 일들이 결국에는 이준석이 하자고 했던 것의 부분 집합보다도 못할 것”이라고 지적하며 날을 세웠다.

이어 “제가 지난해 10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가 끝난 다음에 그 당시 결심하면 총선 때까지 남은 일수만큼 의석일 거라고 했었다”며 “80일 남았는데 지금이라도 그 결심을 하면 80석 정도 성과는 할 수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창당 이전 몸담았던 국민의힘을 겨냥해 “도대체 누가 내부 총질이었던 게 이제 드러나지 않느냐”며 “김건희 여사와 대통령 통치 스타일이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밖에 한 적이 없는 사람들이 내부 총질이었다면 ‘지금 너네 다 내부 총질했잖아 이 자식들아’라고 말하고 싶다”고 혹평하기도 했다.

그는 “개혁신당은 각자 위치에서 용기 있게 싸우는, 그래서 검사의 칼만으로는 세상을 다스릴 수 없단 것을 보여주기 위해 용기 있게 나섰다”며 “개혁신당은 이번 총선에서 끝까지 개혁을 외치겠다. 우리가 이재명, 윤석열보다 무엇을 잘하냐고 물으면 개혁이라고 답해달라”고 강조했다.
임승범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