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평한 공천 노력”…이해찬 “피습 생환 감명”

이재명 “공평한 공천 노력”…이해찬 “피습 생환 감명”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4-01-21 15:16
업데이트 2024-01-21 15: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21일 이재명 더물어민주당 대표와 이해찬  전 당대표가 여의도 63빌딩에서 회동 후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1.21  안주영 전문기자
21일 이재명 더물어민주당 대표와 이해찬 전 당대표가 여의도 63빌딩에서 회동 후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1.21
안주영 전문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이해찬 상임고문과 오찬을 함께하며 ‘공평한 공천’을 강조하고 총선 승리를 위한 해법을 모색했다.

이재명 대표는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이해찬 고문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이번 총선을 통해서 대한민국 평화와 경제, 민생, 민주주의를 되살려야 되겠다는 그런 각오로 좋은 방안이 있는지 제가 많이 여쭈었다”고 전했다.

이어 “당을 갈등 없이 통합을 유지하고 공천 과정에서 공정한 시스템에 따라 엄정하게 공평하게 공천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는 말씀을 들었다”면서 “지난 총선에서도 (이해찬 대표 체제로) 큰 승리를 이끌어냈는데, 주신 말씀 저희가 잘 새겨서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고, 대한민국 미래도 암울함에서 희망으로 바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대표가 이해찬 고문을 만나 ‘공정하고 공평한 공천’을 강조한 것은 당내 비이재명(비명)계 중심으로 ‘공천 학살’이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을 불식하기 위한 행보로 정치권은 해석하고 있다.

이미 비명계 의원을 겨냥해 ‘친이재명(친명)계 자객 출마’ 논란이 불거지고 이미 비명계 핵심 의원들 일부가 탈당한 가운데 공정한 공천이 이뤄질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민주당에 ‘시스템 공천’을 정착시킨 이해찬 고문과 만났다는 해석이다.

강선우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지난 21대 총선에서 이해찬 대표가 공정한 공천 관리로 민주당의 통합을 이끌어낸 바가 있다. (두 사람은) 민주당이 더 하나 되는 통합의 길에 관해 말씀을 나눴다”면서 “민주당은 이미 시스템 공천을 해왔고, 당헌·당규, 특별당규에 따른 시스템 공천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 이해찬 고문은 이 대표에게 “올 4월 총선에서 아주 크게 이겨서, 꽃을 피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아무쪼록 미력이나마 이번 선거에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대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와 이해찬 고문은 당초 지난 4일 만날 예정이었으나, 지난 2일 이재명 대표가 흉기 공격을 당하면서 일정이 이날로 미뤄지게 됐다.

이해찬 고문은 “이 대표가 이렇게 (피습 사건에서) 살아오신 것에 대해서 정말 감명을 많이 받았다. 하느님 뜻이라 생각한다”면서 “생환해서 선거를 진두지휘할 수 있게 되어 참 다행”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