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사퇴요구설…“국민 보고 나선 길, 할 일 하겠다”

한동훈, 사퇴요구설…“국민 보고 나선 길, 할 일 하겠다”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4-01-21 20:22
업데이트 2024-01-22 1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통령실의 사퇴요구설에 대해 “국민 보고 나선 길, 할 일 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21일 대통령실이 한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한 한 위원장의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같은 논란은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을 수행한 이용 의원이 ‘윤 대통령이 한 위원장을 향한 지지를 철회했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를 공유하면서 불거졌다.

이 의원은 이를 국민의힘 의원들이 모여있는 텔레그램 단체 채팅방에 올렸다. 이 의원은 전날에도 ‘김 여사 명품 수수 논란과 관련해 사과해서는 안된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당내에서는 친윤(친윤석열)계가 한 위원장에 대해 공개 반발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대통령실 “비대위원장 거취 대통령실이 관여할 일 아니다”
이에 대통령실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거취 문제는 용산이 관여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이른바 기대와 신뢰 철회 논란과 관련해서는 공정하고 투명한 시스템 공천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강한 철학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대통령실이 사퇴를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의 진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한 위원장이 당을 통해 공식 입장문을 발표한 것을 두고 당정 갈등이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