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독자노선에 민주당의 엇갈린 시선…친명은 ‘무시’, 비명은 ‘잠식 우려’

조국 독자노선에 민주당의 엇갈린 시선…친명은 ‘무시’, 비명은 ‘잠식 우려’

김주환 기자
김주환 기자
입력 2024-05-01 17:35
업데이트 2024-05-01 17: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조국 “창당도 선거도 민주당 도움을 받지 않아”
교섭단체 요건 완화·한동훈 특검법안 등 온도차
친명 “정의당 케이스 고려해야…반응할 필요 없어”
비명 “선명성 경쟁 통해 복수 야당체제 세울수도”

이미지 확대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대표단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태원 참사 특별법’과 ‘채상병 특검법’, 전세사기 특별법, 민주유공자법 등 처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대표단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태원 참사 특별법’과 ‘채상병 특검법’, 전세사기 특별법, 민주유공자법 등 처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민비조’(지역구는 더불어민주당·비례는 조국혁신당)를 외치며 국회에 입성한 조국혁신당이 민주당과에 대해 ‘협력적 경쟁 관계’라고 정의했다. 이들의 독자노선 구축에 대해 민주당 내 친명(친이재명)계는 의미를 두지 않았지만, 비명(비이재명)계는 민주당 세력의 잠식 가능성을 전망했다.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는 1일 기자들과 만나 “(교섭단체 요건 완화는) 민주당이 총선에서 정치 발전 차원에서 공약으로 약속한 것”이라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풀어야 할 문제”라고 재차 주장했다. 반면 조국당이 22대 국회에서 1호 법안으로 꼽은 ‘한동훈 특검법’에 대해 민주당은 여전히 신중한 입장이다. 이런 시각차 속에 조국 대표는 전날 “우리는 민주당의 위성정당이 아니다. 창당도, 선거도 민주당의 도움을 받지 않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내 친명계는 조국당이 민주당 강성 지지층의 지지를 등에 업고 탄생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 친명계 의원은 “조국당이 독자 노선을 걷는다고 하더라도 국민의힘과 같은 노선을 걷겠나. 정의당도 예전에 국민의힘 편도 들고, 민주당 편도 들다가 망했다”고 했다. 다른 친명계 의원도 “굳이 우리가 반응할 필요가 없다. 조국 대표의 재판도 남아 있는 만큼 일단 두고 가면 된다”고 했다.

반면 비명계에서는 조국당이 지방선거에서 후보를 내겠다고 언급한 만큼 친문(친문재인)계를 흡수하며 세력 확장을 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 비명계 의원은 “이재명 대표가 민주당을 거의 ‘친명당’으로 바꿔버렸고, 친문이 설 자리가 없어진 것 아니냐”며 “조국당이 선명성 경쟁을 통해 복수 야당체제를 확고히 하면 상당할 정도로 민주당 지지세력을 잠식할 수 있다”고 했다.

김주환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