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첫목회 이재영 “한동훈, 당권 도전 안할 수 없게 돼”

與 첫목회 이재영 “한동훈, 당권 도전 안할 수 없게 돼”

조중헌 기자
조중헌 기자
입력 2024-05-24 14:57
업데이트 2024-05-24 15: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재영, 홍준표 향해 “韓 나오게끔 만든 장본인”
與 전당대회 ‘6말 7초’서 ‘7말 8중’으로 늦춰질 듯

이미지 확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4월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한 뒤 당사를 떠나며 기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4월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한 뒤 당사를 떠나며 기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장파 모임 ‘첫목회’ 간사 이재영 서울 강동을 당협위원장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해 “안 할 수 없게 돼 버린 것 같다”고 발언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이르면 7월 말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이 당협위원장은 24일 CBS 라디오에서 “지금은 안 나오면 본인이 오히려 도망가는 모습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이거는 정면 돌파할 계제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책임론이라는 건 책임을 회피할 수 없는 것이다. 저는 4월 11일에는 (한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에) 나온다는 거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사람”이라며 “제가 만약 한 전 위원장의 참모라면 ‘쉬자, 좀 재정비하자, 준비 좀 제대로 하자’라고 얘기를 했을 것 같은데 상황이 이렇게 돼버리면서 이제는 안 나갈 수 없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 다음날인 4월 11일 총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사퇴했다.

이 당협위원장은 홍준표 대구시장이 연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전 위원장을 비판하는 것을 두고는 “(한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에) 안 나왔으면 하는데 나오게끔 만든 장본인이 돼버렸다”며 “오히려 한 전 위원장한테 기회를 주는 것 같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
국민의힘 소장파 모임인 ‘첫목회’ 소속 이재영(가운데) 간사가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연구원 앞에서 총선 패배 원인과 당 수습 방안 등에 대한 끝장 밤샘토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장파 모임인 ‘첫목회’ 소속 이재영(가운데) 간사가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연구원 앞에서 총선 패배 원인과 당 수습 방안 등에 대한 끝장 밤샘토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첫목회 회원들은 ‘친한(친한동훈)계’로 분류되는 것에는 선을 긋고 있다. 첫목회 소속 이승환 서울 중랑을 당협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친한계가 되기 위해서는 한 전 위원장에게 덕을 본 게 있어야 한다. 인재 영입을 받아서 좋은 데 공천받아서 당선되고 해야 되는데 저희는 거의 모두 자신의 고향이나 연고지,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했다”며 “정말 냉정하게 수도권의 민심을 받고 당의 방향성에 대해서 고민하는 사람들이지 한동훈이다 아니다 이걸 가지고 고민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기존 언급됐던 ‘6말 7초’에서 시기가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전주혜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전당대회가 7월 말이나 8월 중순 정도에 결정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추경호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많은 얘기를 듣고 있는 과정이고 지금 거론되는 시점에서 크게 어긋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도부 내에서도 전당대회 룰과 관련, 기존 ‘당심 100%’에서 민심 반영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전 비대위원은 “100% 당원보다는 일부 외부의 국민들의 시각과 의견을 반영해야 된다 이러한 것이 다수의 의견이기 때문에 당연히 경선룰을 고쳐야 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조중헌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