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높이는 與 당권주자…윤상현 “위기감 없는 인식이 장애물” 안철수 “당 재건해야”

목소리 높이는 與 당권주자…윤상현 “위기감 없는 인식이 장애물” 안철수 “당 재건해야”

조중헌 기자
조중헌 기자
입력 2024-05-24 15:47
업데이트 2024-05-24 15: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윤상현, 여의도硏 개혁 필요성도 주장
“당대 최고 이론가 모셔야 전략·메시지 나와”
안철수, 민생 정책으로 野와 차별화 주장
“민생·중소기업·소상공인 살리기 특별법 해야”

이미지 확대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진보가 보는 보수’ 세미나에 참석한 윤상현(오른쪽) 국민의힘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진보가 보는 보수’ 세미나에 참석한 윤상현(오른쪽) 국민의힘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이 4·10 총선 패배 후 당 상황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위기의식이 없는 참담한 인식 자체가 우리 스스로 변화와 혁신을 가로막는 최대 장애물”이라고 했고, 안철수 의원은 “우리 당이 성찰하고 개혁하고 또 재건을 해야 하는 이런 중요한 과제가 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상현의 보수혁신 대장정, 진보가 보는 보수 세미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때 102석을 얻었는데 이번에 108석으로 6석 늘었다고 위안 삼는 분들이 있다”며 “현재 (21대) 의석은 113석으로, 무소속인 황보승희 의원, 하영제 의원까지하면 115석이다”라며 “115석에서 108석으로 줄어든 것이고 퇴보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의도연구원 개혁 필요성에 대해서도 주장했다. 윤 의원은 세미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여의도연구원은 당대 최고 이론가를 모셔야 한다. 국민의힘이 지향하는 이념의 좌표를 찍어줄 수 있는 역량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면서 “각종 정책에 대한 이념적 백그라운드를 제공해주고. 당원들에 대해서 이념 교육을 시켜줄 수 있는 역량이 있어야 전략이 나오고 메시지가 나온다”고 언급했다.

총선 참패 이후 이날까지 총 6번의 세미나를 개최한 윤 의원은 ‘보수 제자리 찾기 태스크포스(TF)’를 띄워 김재섭 당선인, 이승환 서울 중랑을 당협위원장 등 당내 젊은 정치인과 함께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다음 주부터 영·호남을 연달아 찾아 지방 세미나도 개최할 계획이다.

세미나에 참석한 안 의원은 ‘민생 살리기’ 등 정책으로 야당과의 차별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상대당은 특검으로 공세하고 있다”면서 “국민의힘은 ‘민생·중소기업·소상공인 살리기 특별법’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중 패권 경쟁 속에서 강대국이 2차전지, 무인 자동차 등 산업정책들을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다“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 5개년 계획 때 여러가지 산업 정책을 했듯 지금 제2의 산업정책이 필요하다.빠른 산업 정책을 수립해서 과학기술로 ‘제2의 한강의 기적’을 만드는 것이 보수가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국민의힘을 향해 정책과 비전 논쟁 대신 계파 싸움에만 열중하고 있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김윤철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총선 이후 정권심판론의 내용을 새겨보기보다는 친윤(친윤석열)이냐 반윤(반윤석열)이냐, 친한(친한동훈)이냐 반한(반한동훈)이냐는 계파싸움에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성진 이화여대 스크랜튼학부 교수도 “당에서 정책 이야기를 하는 그룹이 없고, 친윤·친한과 같이 콘텐츠 없는 계파가 계속 양산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사회에 굉장히 많은 현안에 대한 국민의힘의 입장을 모르겠다. 하나 있다면 대통령실 이야기를 재생산하는 모습이다. 일종의 메아리 역할”이라고 비판했다.
조중헌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