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연금개혁, 여야가 협의해서 결정해야”

대통령실 “연금개혁, 여야가 협의해서 결정해야”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
입력 2024-05-24 16:33
업데이트 2024-05-24 16: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열린 영수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4.4.29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열린 영수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4.4.29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4일 ‘국민연금 개혁을 주제로 윤석열 대통령과 영수회담을 하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제안을 대통령실이 거절했다고 민주당의 발표하자 “연금개혁은 여야가 협의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연금개혁 문제는 기본적으로 국회 내 연금개혁특위를 통해 여야가 심도 있게 협의해서 결정할 사안”이라며 “정부는 그동안 국회 차원의 논의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풍부하게 제공하고 논의를 적극 지원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청년층을 포함한 당사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여야 간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개혁을 추진하는 과정도 매우 중요하다”며 “결과적으로 국민 모두가 공감하고 환영할 수 있는 개혁 방안을 도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어 “연금개혁은 70년 후를 바라보며 준비해야 하는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재명 대표는 국민연금 개혁 관련 영수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천준호 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홍철호 정무수석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홍 수석은 국회에서 마무리되기 전 대통령이 여야와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며 “사실상 (이 대표 제안을) 거절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영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