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아버지 이재명’ 후폭풍…오세훈 “희대의 아첨”

‘민주당 아버지 이재명’ 후폭풍…오세훈 “희대의 아첨”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6-20 17:53
업데이트 2024-06-20 17: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강민구 최고위원과 악수하고 있다. 2024.6.1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강민구 최고위원과 악수하고 있다. 2024.6.19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재명 대표를 ‘민주당의 아버지’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은 “희대의 아첨”이라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20일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라는 희대의 아첨을 접하고 이재명 대표의 반응을 유심히 지켜보았다. 상식적인 사람이라면 당과 본인에게 결국 해가 될 아부성 발언을 즉시 바로잡았을 것”이라며 “놀랍게도 이재명 대표는 아직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번 ‘아버지 발언’을 보며 권세 있는 자의 수레에서 떨어진 먼지에도 절하는 아첨꾼을 뜻하는 배진(拜塵)이라는 말이 떠올랐다”며 “우리나라 정치 수준이 대체 어디까지 추락해야 하는 것이냐”고 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 스스로 언제 감옥에 가도 이상하지 않을 상황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을 마치 북한의 유일 지도체제처럼 만들어 가는 것은 초조함의 발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오 시장은 “민주당과 한국 정치 나아가서 나라 전체가 형사 피고인 이재명 대표 한 사람으로 인해 품격을 잃고 추락하고 있다”며 “대통령을 향한 과욕은커녕 지금이라도 정치 자체를 그만두는 것이 본인과 국민 모두를 위해 바람직한 선택임”이라고 했다.

앞서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인 강민구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임명돼 19일 처음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지명직 최고위원은 당대표가 주로 지역 안배를 고려해 지명한다. 강 최고위원은 최고위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님이십니다”라고 했다.

이후 여당을 중심으로 비판이 거셌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북한 조선중앙에서나 들을 수 있는 민주당의 아버지 운운하는 황당한 일탈에서 벗어나 전통의 ‘정통 민주당’으로 돌아오라”고 했다.

민주당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무엇이든지 정치권에서는 감정이 과잉되어 있으면 받아들여지는 데 불편함을 초래한다”며 “(강 위원의 발언은) 그 대표적인 사례”라고 했다. 최재성 전 의원도 YTN에서 “강민구 개인이 아니고 최고위원이다. 당사자의 자질의 문제”라며 “저런 분을 최고위원으로 임명한 이 대표의 선구안, 감별 능력도 의심스러울 정도고 결국 민주당에도 좋지 않은 사당화의 하나의 증표처럼 되는 것”이라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