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출마에 與 당권 4파전 어대한? 결선투표? 셈법 복잡

원희룡 출마에 與 당권 4파전 어대한? 결선투표? 셈법 복잡

손지은 기자
손지은, 고혜지 기자
입력 2024-06-21 02:25
업데이트 2024-06-21 02:2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친윤’ 꼽히는 원 “당정 한뜻 개혁”
한동훈, 尹 통화서 출마 결심 전해
나경원 “결정의 때 차오르고 있다”
윤상현 ‘보수혁명 주동자’로 승부

이미지 확대
20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 있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거 캠프 사무실 앞에 자신을 중학생이라고 밝힌 지지자가 보낸 화환이 놓여 있다. 안주영 전문기자
20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 있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거 캠프 사무실 앞에 자신을 중학생이라고 밝힌 지지자가 보낸 화환이 놓여 있다.
안주영 전문기자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가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 등 4파전으로 치러진다. ‘어대한’(어차피 당대표는 한동훈)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의 독주 구도에 ‘흥행 실패’ 우려가 커졌으나 나 의원과 원 전 장관의 참전으로 복잡한 셈법이 이어지게 됐다.
이미지 확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4·10 총선에서 낙선 후 공개 행보를 자제했던 원 전 장관은 20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전당대회 출마를 결심했다”며 “지금은 당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 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원 전 장관은 이번 전당대회 당권주자 중 가장 확실한 ‘친윤’(친윤석열) 인사로 꼽힌다.

한 전 위원장은 이날 언론공보방을 개설하고 오는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식 출마 선언을 하겠다고 알렸다. 이에 앞서 한 전 위원장은 전날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위기를 극복하고 이기는 정당을 만들어 보겠다”며 출마 결심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열심히 해 보라’는 취지의 격려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위원장은 최고위원 러닝메이트로는 ‘한동훈 비대위’에서 사무총장을 맡았던 재선의 장동혁 의원, 초선 박정훈 의원을 확정했다.

나 의원은 전현직 의원을 중심으로 세 결집에 속도를 내고 있다. 원 전 장관의 출마로 일각에서 제기됐던 ‘친윤계 지원설’로부터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나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의 결정의 때가 차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한 전 위원장과 원 전 장관이 반윤(반윤석열)·친윤 구도를 나누는 만큼 “제가 지금껏 걸어 온 정치에는 친(親)도, 반(反)도 없었다”를 앞세울 전망이다.

윤 의원은 ‘보수혁명의 주동자’로 승부를 걸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한국적 보수혁명의 길을 찾아서’ 토론회에서 “패배에 익숙해진 정당이 됐다”며 “당원들에게 보수혁명의 주동자가 돼 이기는 정당으로의 혁신을 같이하려 한다”고 했다. 특히 윤 의원은 한 전 위원장과 원 전 장관을 모두 겨냥해 “지금 총선에서 패배한 분들은 자숙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1위 후보가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하지 못할 경우 치러지는 결선투표가 ‘한동훈 대세론’을 꺾을 장치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나 의원과 원 전 장관이 각각 지지세를 불려 파이를 키운 후 결선투표에서 정면 승부를 볼 것이라는 얘기다.

손지은·고혜지 기자
2024-06-21 8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