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나경원 “일본, 치명적 제재…우리 정부 반일감정 호소 우려”

나경원 “일본, 치명적 제재…우리 정부 반일감정 호소 우려”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19-07-07 16:52
업데이트 2019-07-07 17: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7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7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 “일본은 자국 기업의 피해는 최소화하면서 한국 경제에는 치명적인 항목만 골라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와 정치권은 피해를 최소화하는 전략보다 반일감정에 호소하는 것 같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일본이 작년 연말부터 예고해 예상됐던 경제보복이었다”며 “그런데 그동안 우리 정부가 한 일이라고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말뿐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일본 정부의 무역 조치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강조된 자유무역주의 정신을 완전히 위배한 것으로 매우 어리석은 행위”라며 “비정상적이고 비이성적인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우리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와 뒤늦은 대응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렇지만 지금 당장은 우리 국민과 기업들의 피해를 막는 데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경제보복 확대는 양국 관계를 파국으로 몰고 가는 최악의 결정이 될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며 “일본 정부는 즉시 모든 보복 조치를 거둬들이고 양국 관계 정상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은 “제가 3개월 전부터 문 대통령이 나서 아베 총리에게 공개든 비공개든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했으나 아무 답변이 없었다”며 “청와대가 어떻게든 아베 총리와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장인 이종구 의원은 “지금의 수출규제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일본 정부는 장기간에 걸쳐 이것을 계획하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 농수산물 수입을 우리가 규제한 데 대한 보복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