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민당, 면담 연기하더니 아예 취소…방일단 ‘문전박대’

日자민당, 면담 연기하더니 아예 취소…방일단 ‘문전박대’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19-08-01 10:48
업데이트 2019-08-01 1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무소속 서청원(오른쪽 세 번째) 의원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일본 도쿄 뉴오타니호텔에서 자민당 소속 누카가 후쿠시로(왼쪽) 일한의원연맹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도쿄 연합뉴스
무소속 서청원(오른쪽 세 번째) 의원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일본 도쿄 뉴오타니호텔에서 자민당 소속 누카가 후쿠시로(왼쪽) 일한의원연맹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도쿄 연합뉴스
국회 방일단이 일본 수출규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일본 여당인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을 면담하려다가 결국 ‘문전박대’ 당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은 전날 오후로 잡혔던 면담 일정을 1일 오전으로 연기하자고 하더니 다시 6시간 만에 ‘북한 미사일 관련 내부 회의’라는 석연치 않은 이유로 취소하겠다고 통보했다.

일본 의회에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리스트) 지정 연기를 요청하기 위해 지난달 31일 이틀 일정으로 일본을 찾은 방일단은 자민당 내 2인자로 꼽히는 니카이 간사장 면담에 큰 기대를 걸고 있었다. 중진의원 10명 중 서청원 의원은 8선이고 동행한 강창일 의원은 4선에 한일의원연맹 회장이라는 점에서 일본이 푸대접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리 측은 당초 전날 오후 5시 도쿄 자민당 당사에서 니카이 간사장과의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일본 측은 면담 가능 여부에 대해 확답하지 않다가 방일단 출국 전날 밤 일정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자민당은 전날 면담 예정시간 2시간 전에 “내일(1일) 일본 국회가 열려 내부 대책회의를 해야 한다”며 면담을 하루 연기하자고 통보했다. 이에 방일단은 니카이 간사장과 이날 오전 11시 30분 자민당 당사에서 만나는 것으로 약속을 변경했다.

그러나 일본 측은 전날 밤 9시쯤 “니카이 간사장이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당내 긴급 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해야한다”며 하루 연기한 면담마저 불가하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일단은 중대한 ‘중대한 외교결례’라고 강력 반발했다. 강 의원은 전날 밤 9시쯤 자신을 통해 면담 취소 통보를 한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에게 “한 번 연기한 것을 취소하면 어떻게 하느냐. 엄청난 외교적 결례다”라고 강력히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철 의원은 연합뉴스에 “안 만날 것이면 처음부터 안 만난다고 했어야지 만난다고 했다가, 연기했다가, 취소하면 어떻게 하느냐”며 “상당한 정치적인 결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혜영 의원은 “자민당과 자민당 간부인 니카이 간사장의 화이트리스트 문제에 대한 입장이 강경하다는 것과, 우리와 만나서 대화하는 것조차 부담스러워 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윤상현 의원은 “일본이 내일 예정된 각의에서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을 하겠다는 것은 거의 기정사실화 되어있는 상황이라 보면 된다”며 “그런 마당에 니카이 간사장이 우리를 만나는 것을 상당히 부담스러워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