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오신환 “변혁 신당, 고장난 오른쪽 날개 대체하겠다”

오신환 “변혁 신당, 고장난 오른쪽 날개 대체하겠다”

오달란 기자
오달란 기자
입력 2019-12-01 16:24
업데이트 2019-12-01 16: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의회민주주의 신봉…공정·정의 가치 우선할 것”

유승민 “한국당, 조국 사태 공격할 자격 있나”
하태경 “신당에 청년 불공정 민원센터 만들고파”
이미지 확대
오신환 ‘내일 원포인트 민생 본회의 열자’
오신환 ‘내일 원포인트 민생 본회의 열자’ 오신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2019.12.1
뉴스1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바른미래당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대표인 오신환 원내대표가 1일 “고장 난 오른쪽 날개를 대체하는 정당으로 불균형을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혁적 중도보수 정당이 나아가야 할 길’이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신당 창당 계획에 대해 밝혔다.

그는 “새는 두 날개로 날아야 하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한 쪽 날개가 완전히 고장 났고 이로 인해 현 정부의 오만과 독선이 가능하게 됐다”며 창당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미지 확대
변혁  대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유승민
변혁 대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의 ‘변신 대토론회 - 개혁적 중도보수와 정당이 나아가야 할 길’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유승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19.12.1 연합뉴스
오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자유한국당은 과거 반공자유주의에 매몰되어 있고, 시장 만능주의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변혁은 헌법 가치를 중시하면서 민주공화국으로서의 가치를 표방하려 한다. 결국 의회민주주의를 신봉하고 공정, 정의의 가치를 우선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어떤 이야기를 해도 국민들은 감동하지 못하고 오히려 고루한 느낌을 받는 것이 사실”이라며 “변혁이 만드는 신당은 국민의 요구에 능동적, 적극적으로 반응하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
토론회 갖는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토론회 갖는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유승민 의원, 하태경 의원들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토론회?개혁적 중도보수 정당이 나아갈 길’에 참석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9.12.1
뉴스1
변혁의 전 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조국 사태 때 한국당이 문재인 정권이 평등, 공정, 정의의 가치를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했지만 국민들은 그걸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지금껏 한국당이 보인 모습을 보면 이들 가치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았는데 그런 공격을 할 자격이 있나”라고 날을 세웠다.

최근 각 정당들이 앞다퉈 발표하고 있는 청년 정책과 청년 공천방안이 ‘청년팔이’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 하태경 의원은 “청년 정치를 하면서 느낀 것은 ‘청년의 세계’가 따로 있다는 것”이라며 “신당이 출범하면 ‘청년 불공정 민원 센터’와 같은 것을 공식적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