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황교안 “‘내가 황교안’보다 ‘우리는 하나’…총력 투쟁”

황교안 “‘내가 황교안’보다 ‘우리는 하나’…총력 투쟁”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19-12-01 18:29
업데이트 2019-12-01 18: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일 靑앞 최고위 주재하며 당무 복귀

이미지 확대
3일째 단식하는 황교안
3일째 단식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8일간의 단식농성을 마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당무에 복귀한다. 황 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다시 일어나 끝까지 갈 것”이라며 대여 공세를 예고했다.

한국당 대표실은 1일 기자들에게 “황 대표가 내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공지했다.

최고위는 2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열린다. 황 대표가 단식 농성을 했고,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4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오고 있는 곳이다.

황 대표는 단식을 마치고 나서 아직 건강이 완전히 회복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의 엄중한 국회 상황 등을 감안해 당무 복귀를 서둘렀다고 한국당은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죽기를 각오하고 시작한 단식이었기에 그 모자람과 아쉬움에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그는 “‘무엇을 할 것인가?’ 이 물음에 대한 답은 단식을 시작했을 때보다 더 분명해졌다”며 “다시 일어나 끝까지 갈 것이다.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다시 되살려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도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는 ‘2대 악법’(선거법·공수처법)을 반드시 저지하고, ‘3대 문재인 청와대 게이트’(유재수·황운하·우리들병원)의 진상규명에 총력 투쟁을 할 것”이라고 구체적인 계획을 밝혔다.

그는 다만 자신의 뒤를 이어 ‘릴레이 단식’에 나선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을 향해선 “이제 그만 중단하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이제는 ‘내가 황교안이다’에서 나아가, ‘우리는 하나다’가 되고, ‘우리가 대한민국이다’가 돼 함께 투쟁하자”고 말했다.

황 대표는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의 폐기를 촉구하며 지난달 20일 단식을 시작했다. 이어 청와대 앞에서 노숙 농성을 벌이다가 의식을 잃고 병원에 이송돼 29일 단식을 끝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