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與 “메가시티 비수도권 차별 아냐…‘제로섬’ 아닌 ‘윈윈 게임’”

與 “메가시티 비수도권 차별 아냐…‘제로섬’ 아닌 ‘윈윈 게임’”

조중헌 기자
조중헌 기자
입력 2023-11-28 18:15
업데이트 2023-11-28 18: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뉴시티 프로젝트 특위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뉴시티 프로젝트 특위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메가시티는) 수도권 확대의 문제도 아니고, 비수도권의 차별 문제도 아니다. ‘제로섬 게임’이 아닌 ‘윈윈 게임’으로 돼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국민의힘 뉴시티 특별위원회가 28일 개최한 ‘위기의 대한민국, 뉴시티가 답이다!’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뉴시티는) 수도권의 재편을 통해서 수도권의 효율성 그리고 국제적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김포시의 서울 편입은 주민들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포시민이 원하는데 왜 행정이 가로막느냐”라며 “행정은 주민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주민이 행정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는 철칙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고 했다. 총선이면 흔히 나오는 포퓰리즘 개발정책이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을 염두에 둔 언급으로 보인다.

발제자로 나선 강부성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건축학부 교수는 뉴시티 프로젝트를 통해 행정력 낭비를 막을 수 있다고 했다. 강 교수는 “지자체별로 산업도시 조성이나 주거단지 조성에서 낭비됐던 행정력과 중복투자 방지가 가능하다”면서 “쓰레기 매립장 갈등과 같은 지역 관련 갈등을 줄일 수 있고 의사결정 과정이 빨라져 지방행정의 효율성 제고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세미나에 참석한 한 시민은 “파주시민들이 김포를 부러워한다”며 “소외되는 지역을 위해 행정통합, 인프라 통합, 경제통합, 이렇게 시스템을 통합해서 메가시티를 만들어 나가는 게 옳지 않겠나”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조경태 뉴시티 특위 위원장은 “메가시티라는 것은 어느 지역만 발전시키고 다른 지역을 소외시키는 개념이 아니다”라며 “(도시를) 광역화시켜서 교통망을 잘 만들고 활성화해서 시민들을 이롭게 하느냐, 이것이 뉴시티의 핵심”이라고 답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김 대표 외에 윤재옥 원내대표와 이만희 사무총장 등도 참석했다. 뉴시티 특위는 오는 29일 대전에서, 다음 달 4일 광주에서 각각 메가시티 관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조중헌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