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엑스포 판세 정확히 읽으려 노력”… 정치권은 질타

박진 “엑스포 판세 정확히 읽으려 노력”… 정치권은 질타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3-11-30 14:40
업데이트 2023-11-30 14: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11.30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11.30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에 실패한 것과 관련해 “판세를 가급적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읽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엑스포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 박 장관은 “결과적으로는 국민들께 송구하게 생각한다. 이번에 좋은 결과가 나오지 못했기 때문에 애석하고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 “우리 외교 망이 확충되고 경제 안보가 강화되고 국력의 위상이 올라간 측면도 있기 때문에 이런 실패를 교훈으로 삼아 부산이 못 이룬 꿈을 꼭 이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개인적으로 한다”고 말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한국은 29표에 그치며 119표를 얻은 사우디아라비아에 참패했다. 실패 원인에 대해 박 장관은 “여러 요인이 있을 수 있겠지만 우선 우리가 후발주자로 유치 활동에 들어갔고, 민관이 일체가 되어 열심히 뛰었지만 역시 역부족이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면서 “1차는 어렵더라도 2차에서는 이길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유치 활동에 임했다”고 답했다.

의원들이 빗나간 판세 분석에 대해 지적하자 박 장관은 “부산을 지지하는 나라들이 있었다. 서면으로, 구두로 지지했다”면서 “외교부 재외공관이 있고 외국 중앙정부를 상대로 유치전을 벌였기에 모든 정보를 분석하고 객관적이고 신중하게 판단해 정부 기관 내, 유치위원회와 공유했다. 완벽했다고 말하진 않지만 두세번 크로스체크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우리가 기대한 만큼 미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겸허히 반성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
30일 국회에서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3.11.30 연합뉴스
30일 국회에서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3.11.30 연합뉴스
이날 국민의힘은 예측 실패와 정보력 부재를 문제 삼으면서도 정부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2035년 엑스포 유치에 다시 도전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한층 높였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은 “정말 예상 밖 참패”라며 “우리가 최선을 다했고 국정 최고 책임자가 열심히 뛰니까 정책 결정 과정 중에 유치가 가능할 것이라는 게 ‘그룹 사고’가 된 게 아닌지 반추해보라”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정보 실패다. 상대국 핵심 정보에 접근하지 못하고 그 나라가 우리를 찍어줄 것인지 아닌지 오판해왔다는 것”이라고 했다. 정진석 의원은 “국민들은 유치 실패 자체에 대해 실망하는 것보단 판세 분석 실패에 더 실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병석 의원은 “대통령에게 보고되는 각종 사안이 진실과 사실에 입각해서 보고되는 것인지 의문을 갖게 된다”며 “대통령이 마지막까지도 대역전극 기대를 가질 정도로 판단하게 한 게 엑스포 하나뿐일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김상희 의원은 “판세 분석 등 모든 부분에 있어 무능이 다 드러났다”며 “대통령이 막판에 프랑스까지 가서 뭔가 이뤄질 것처럼 보여준 것은 철저히 국민을 속인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의원은 “열심히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잘하는 게 중요하다”며 “역전 가능하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결과를 열어보니 나도 속았고 국민도 속았다. 대한민국 자긍심과 자존심에 먹칠을 한 대국민 희망고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