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희 강제퇴장에 민주 “경호 빙자 폭력”… 국힘 “원칙 지킨 것”

강성희 강제퇴장에 민주 “경호 빙자 폭력”… 국힘 “원칙 지킨 것”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1-21 15:57
업데이트 2024-01-21 15: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18일 전북 전주 덕진구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악수하는 동안 소동을 일으키다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하며 끌려 나가고 있다. 2024.1.18 전주 연합뉴스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18일 전북 전주 덕진구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악수하는 동안 소동을 일으키다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하며 끌려 나가고 있다. 2024.1.18 전주 연합뉴스
강성희 진보당 의원의 강제퇴장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경호를 빙자한 폭력”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강 의원은 전과 5범이며 폭력 전과도 있는 자”라고 맞섰다.

민주당은 22일 이번 일에 대해 ‘국회의원 폭력 제압 사태’로 규정하고 규탄하며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통령실은 ‘강 의원이 대통령과 악수한 뒤 손을 놓지 않았고 대통령을 자기 쪽으로 당기기까지 했다’며 경호상 위해가 될까 퇴장 조치했다고 한다”고 했다.

그는 해당 영상을 틀고는 “대통령이 강 의원이 악수한 뒤 한참 멀어지고 나서 경호원들이 강 의원의 입을 막고 사지를 들어내고 있다”며 “경호상 위해 요소로 판단한 것은 결국 강 의원의 입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호처는 신변 경호가 아닌 심기 경호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경호처장 경질이나 대통령 사과까지 가야 하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해당 사건이 벌어진 행사장에 있던 윤준병 의원은 “언론은 과잉 경호라고 하는데 이건 엄격한 불법 행위”라며 “경호상 위해라는 것도 완전히 거짓 해명이다. 경호를 빙자해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당시 경호 요원 처벌도 수반돼야 한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대통령경호처 경호원들에 의해 강제로 끌려 나간 상황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사과와 경호처장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2024.1.19 연합뉴스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대통령경호처 경호원들에 의해 강제로 끌려 나간 상황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사과와 경호처장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2024.1.19 연합뉴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정희용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비이성적이고 몰상식한 행위로 대한민국 품격을 떨어뜨리고 전북특별자치도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는 잔칫날에 찬물을 끼얹은 것에 대해 조금의 사과도 요구하지 않고 오직 윤석열 대통령 흠집내기를 위한 민주당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국회를 다시 정쟁으로 끌고 가기 위한 ‘프레임 씌우기’에 집중할 것이 아니라 산적한 민생현안 해결을 위한 논의에 적극 임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김민수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경호 현장에서 위해를 가하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현장 진압과 제지가 원칙”이라고 했다. 이어 “그 순간 ‘위해 행위’를 판단할 수 있는 것은 현장 경호원뿐”이라며 “이재명 대표 피습 사건은 경호의 부실함이 문제고 대통령의 경호는 과한 것이 문제가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또 “강 의원이 국회의원 신분이기 때문에 위해 가능성이 없다고 했는가. 강 의원은 전과 5범이며 폭력 전과도 있는 자”라며 강 의원도 비판했다.
이미지 확대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18일 전북 전주 덕진구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악수하는 동안 소동을 일으키다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하며 끌려 나가고 있다. 2024.1.18 전주 연합뉴스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18일 전북 전주 덕진구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악수하는 동안 소동을 일으키다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하며 끌려 나가고 있다. 2024.1.18 전주 연합뉴스
강 의원은 윤 대통령과 악수하며 갑자기 “국정기조를 바꿔달라”는 취지의 말을 하다가 대통령경호처 요원들에게 강제로 퇴장당했다. 강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출범식에서 만난 윤 대통령에게 ‘국정기조를 바꿔달라. 그렇지 않으면 국민이 불행해진다’고 했을 뿐인데 경호원들이 나를 행사장 밖으로 내동댕이쳤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입장해서 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는 상황이었고, 강 의원이 악수했을 때 일단 소리를 지르면서 대통령의 손을 놓아주지 않았다. 잡은 손을 자기 쪽으로 당기기까지 했다”면서 “경호처에서 계속해서 손을 놓으라고 경고했고, 대통령이 지나간 뒤에도 계속 고성을 지르면서 행사를 방해했다”고 해명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