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개혁신당 대표 “나경원 존경”…나경원 “허은아에 100% 동의”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 “나경원 존경”…나경원 “허은아에 100% 동의”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5-21 11:04
업데이트 2024-05-21 11: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나경원 당선인이 23일 국회에서 윤재옥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주재 하에 열린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 간담회를 마치고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4.23 안주영 전문기자
나경원 당선인이 23일 국회에서 윤재옥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주재 하에 열린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 간담회를 마치고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4.23 안주영 전문기자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가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인을 향해 “늘 감사하고 존경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허 대표는 20일 페이스북에 나 당선인이 자신의 의견에 100% 동의했다는 기사를 첨부하며 “2018년 발의하셨던 비동의간음죄법에 ‘세심하지 못했다’고 사과의 뜻을 밝히셨던 것도 큰 용기라고 생각한다. 용기있고 당당한 분들과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적었다.

앞서 허 대표는 지난 16일 한 여성 커뮤니티에서 발생한 성범죄를 다룬 기사를 페이스북에 올리며 “국내 최대 여성 커뮤니티에서 발생한 성범죄의 심각성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카페에서 널리 공유된 ‘미군남 빅데이터 전차수 총망라’ 리스트에는 미군의 신상이 상세히 적혀 있다. 범죄의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다”면서 “명백한 ‘제2의 N번방’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허 대표는 “범죄 수법에 차이가 있다고 하나 그로 인한 피해자의 고통은 그때나 지금이나 동일하다”면서 “수년 전 수많은 여성들에게 극심한 피해를 준 N번방 가해자들과 동일한 잣대의 엄벌이 내려지길 기대한다. 피해자 보호와 재발 방지를 위한 우리 사회의 세밀한 지원도 뒤따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끝까지 책임지고 지켜보겠다. 침묵의 비겁함을 보이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전당대회에서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가 이준석 전 대표로부터 당기를 건네받아 흔들고 있다. 2024.5.19 연합뉴스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전당대회에서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가 이준석 전 대표로부터 당기를 건네받아 흔들고 있다. 2024.5.19 연합뉴스
이에 나 당선인은 허 대표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공유하며 “이 사건을 바라보는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의 시각에 100% 동의한다. ‘동일한 잣대의 엄벌’, 이것이 핵심”이라고 적었다.

나 당선인은 해당 사건을 두고 “매우 중대한 성범죄”라고 비판하며 “이 사건으로 주한미군 남성들이 큰 상처와 실망을 갖게 되진 않을지 걱정이다. 당연히 대한민국 남성을 상대로 자행된 같은 수법의 범죄도 엄정하게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당함’, ‘표현의 자유’ 따위는 절대 설 자리도 없고, 언급되어서도 안 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나 당선인은 “저 역시 국민의힘과 함께 남성의 성 인권 침해를 방지하고, 가해 행위에 무거운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대안과 해결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