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어지는 총 ‘코너샷’ 세계 3번째 개발

휘어지는 총 ‘코너샷’ 세계 3번째 개발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11: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총열을 좌우로 꺾어 발사하는 ‘코너샷’(굴절형 총기)이 세계에서 3번째로 국내 개발됐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23일 도시전과 대테러전에서 효과적인 정밀타격과 생존성 증대를 위한 ‘굴절형 총기’를 개발하고 육군,방위사업청,경찰청,산.학.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념구현 연구개발 발표회를 한다고 밝혔다.

 코너샷은 총열을 좌우로 굴절시켜서 벽 뒤나 참호 속에 숨은 적이나 테러세력을 제압하는 화기를 말한다.그간 특전사의 707 특수임무단은 이스라엘이 개발한 코너샷을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

 ADD가 3억5천여만원을 투입해 2008년 9월 개발에 착수해 지난 2월 개발에 성공한 코너샷은 총열 앞부분에 유효사거리 50m의 K5 9㎜ 권총을 장착,좌우 60도로 꺾어 자유롭게 발사할 수 있다.지난 2005년 개발한 미국과 이스라엘의 합작품을 벤치마킹했다.

 이스라엘제는 권총을 분리할 수 있으나 우리나라 제품은 특수부대의 요청대로 분리하지 않고 일체형으로 개발됐다.

 총기 앞부분에 달린 광원발생장치(플래시)와 영상획득장비(CMOS카메라)로 적의 위치와 수,모습을 탐지할 수 있으며 이는 총기에 달린 접안식 전시기 화면을 통해 그대로 나타난다.이어 레이저빔을 표적에 발사하는 레이저표적지시기로 목표물을 정확히 명중시키게 된다.

 ADD 관계자는 “코너샷은 실제 작전에 사용되어 많은 성과를 냈으며 우리 특수부대에서도 이를 사용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외국제품의 개선점을 반영해 독자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군과 ADD는 이번에 개발한 코너샷을 양산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