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정상회담] 北韓 고립위기 탈출 승부수

[北·中 정상회담] 北韓 고립위기 탈출 승부수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또 6자흥정… 국면뒤집기 시도

북한이 ‘6자회담 복귀’라는 카드를 들고 나와 ‘천안함 공격 배후’라는 불리한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는 것 같다. 중국을 방문 중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5일 후진타오(胡錦濤)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비핵화 의지와 6자회담 복귀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6자회담 복귀 자체를 카드화해서 천안함 공격배후론을 크게 희석시키는 한편, 중국으로부터 대규모 경제지원과 투자유치를 끌어들이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 국면 전환을 하겠다는 의도라는 것이 북한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정영태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센터 소장은 6일 “김 위원장이 방중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북한은 이미 6자회담 복귀에 대한 의지가 확고함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소장은 이어 “최근 북한은 국제적으로 더욱 고립될 상황에 처한 게 사실”이라면서 “6자회담 복귀를 통해 이같은 국면을 전환해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이끌어 내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도 “천안함 침몰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든 아니든 간에 현재 북한으로 쏠리는 국제사회의 의심의 시선들이 상당한 만큼 북한 입장에선 지금 시점이 6자회담 복귀 카드를 사용해야 할 적기라고 판단한 듯싶다.”면서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 북한의 소행이 밝혀지면 6자회담 무용론이 힘을 얻게 되기 때문에 이를 견제하는 차원에서 6자회담 복귀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윤덕민 외교안보연구원 교수는 “김 위원장이 후진타오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복귀를 밝힌 것은 중국으로부터 최대한의 경제지원과 후계구도에 대한 동의 등을 얻으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0-05-07 3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