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정상회담] 中國 외교력 유지 안간힘

[北·中 정상회담] 中國 외교력 유지 안간힘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對北영향력 쥐고 동북아 맹주 과시

│베이징 박홍환특파원│6자회담에 대해 중국 정부는 “6자회담만이 북핵 문제 해결의 유일하고도 가장 효율적인 틀”이라는 일관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한반도 긴장이 고조될 때마다 6자회담 카드로 중재 역을 자임해왔다. 실제 중국은 지난해 5월 북한의 2차핵실험 이후에도 냉각기를 거친 뒤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등이 잇따라 방북해 “6자회담은 이제 끝났다.”는 북한을 설득해 왔다.

중국은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안정과 북한 및 동아시아에서의 영향력 유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손 안에서 놓치지 않으려 애쓰고 있다는 게 베이징 외교가의 분석이다. 한반도 긴장은 북·중 국경의 불안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중국이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이다. 일종의 ‘계륵’이긴 하지만 북한을 ‘피를 나눈 혈맹’으로 대우하면서 영향력을 유지하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천안함 사건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 국면에서도 중국은 6자회담 카드를 적절히 활용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는 천안함 사건이 사실상 북한의 소행으로 기울고 있던 지난달 13일 외교부 장위(姜瑜) 대변인의 정례 브리핑 발언에서도 그대로 확인된다. 장 대변인은 천안함 사건으로 야기된 한반도 긴장 고조상황에 대해 남북 양측의 자제를 촉구한 뒤 “6자회담의 재개 상황을 만들기 위해 각국이 접촉과 대화를 지속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6자회담=한반도 안정’이라는 공식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는 얘기다. 김 위원장과 후진타오(胡錦濤) 주석 간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재개 문제가 심도 있게 논의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stinger@seoul.co.kr

2010-05-07 3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