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정상회담] 美國, 北·中압박 강화

[北·中 정상회담] 美國, 北·中압박 강화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先천안함 後6자” 한국지지 재확인

│워싱턴 김균미특파원│미국은 5일(현지시간)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에 따라 6자회담에 대한 대응방안을 결정한다는 입장을 공식 확인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조사가 마무리되고 난 뒤 그것이 (6자회담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결론을 내리겠다는 입장은 분명하다.”며 ‘선(先) 천안함 조사, 후(後) 6자회담’ 입장을 분명히 했다.

성김 미국 북핵특사도 지난 4일 워싱턴에서 비공개로 열린 ‘제4차 서울·워싱턴 포럼’ 만찬에 참석해 천안함 사건과 6자회담 대응 방안에 대해 “한국의 입장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북한과 중국과의 정상회담과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선언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새삼 부각되고 있는 천안함 사건과 6자회담과의 선후관계 등을 둘러싸고 한·미 간 이견이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관측을 일거에 정리하고 한국의 결정에 힘을 실어줬다.

그동안 크롤리 차관보는 물론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천안함 사건이 터지고 북한 관련성이 제기되는 와중에도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원칙을 누누이 강조해 미국이 비핵화에 초점을 맞추면서 천안함 문제와는 분리해서 6자회담 조기 재개 쪽으로 가닥을 잡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북한과 중국이 정상회담을 통해 공조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은 6자회담 재개 과정이 다소 지연되더라도 천안함 사건으로 부담이 커진 한국과의 공조를 재확인함으로써 북한과 중국에 압박을 가하는 접근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kmkim@seoul.co.kr
2010-05-07 3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