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정상회담] 中 전문가들 “한국, 외교 결례”

[北·中 정상회담] 中 전문가들 “한국, 외교 결례”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3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金방문 관련 中비난 부적절”

│베이징 박홍환특파원│“함부로 이래라 저래라 마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으로 한·중 관계가 미묘하게 변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관영 언론을 통해 우리측 외교 행보를 결례라며 문제 삼고 나섰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6일자 1면 톱으로 “한국이 김 위원장을 맞아들인 중국을 원망하고 있다.”며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한 사실 등을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문제 전문가 등의 말을 인용,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중 문제로 중국을 비난하는 것은 경우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중국국제문제연구소의 진린보(晉林波) 연구원은 “천안함 사건은 아직 조사 중이고, 설령 결과가 나온다 해도 북·중 관계나 정상방문, 6자회담 문제 등과 연계할 수 없는 개별사안일 뿐”이라면서 “김 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한국의 기분이 언짢은 것은 이해하지만 이처럼 격렬하게 반응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난했다. 진 연구원은 또 김 위원장의 방중이 한반도 긴장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stinger@seoul.co.kr

2010-05-07 4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