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분석] 김정일·후진타오 ‘6자재개·경협카드’로 천안함 묻나

[뉴스&분석] 김정일·후진타오 ‘6자재개·경협카드’로 천안함 묻나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3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동북아 외교안보 긴장 고조

│베이징 박홍환특파원│천안함을 침몰시킨 어뢰의 실체는 아직 베일에 가려 있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북핵을 둘러싼 국제공조가 또 다른 어뢰의 공격에 직면해 있고, 그 어뢰가 다름 아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라는 사실만큼은 누구도 부인 못할 현실이 됐다. 이명박 대통령의 중국 방문 사흘 뒤 이뤄진 김 위원장의 중국행과, 이후 지난 나흘 그가 중국을 헤집고 다니는 사이 불거진 한국과 미국, 중국 세 나라의 외교적 파열음이 그 증거물이다.

김 위원장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등 중국 최고지도부가 지난 이틀간 베이징에서 무슨 얘기를 나눴는지 중국 당국은 일체 함구하고 있다.

파탄 상태의 경제난을 타개할 대규모 경제지원을 김 위원장이 요청하고, 후 주석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주문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그나마 설득력 있는 분석으로 거론된다.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돌아간 직후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북한의 회담 복귀 의사를 발표함으로써 동북아 정세를 6자회담 국면으로 급속히 전환시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천안함 가해자 색출 작업의 한복판에서 등장한 6자회담은, 국제 안보의 관점에서 천안함의 상위의제인 이상 우리 정부가 원하든 원치 않든 천안함 해법의 동력을 빼앗을 공산이 크다.

우리 정부가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다. 그러나 보다 유념할 대목은 따로 있다. 6자회담의 재개 여부를 넘어 동북아 질서의 변화라는, 더 큰 틀의 변수가 수 년 안에 한반도를 찾는다는 점이다. 이른바 포스트 김정일 체제의 도래다.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소의 남성욱 소장은 김 위원장이 2주에 한 번씩 신장 투석을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김 위원장의 남은 수명이 3년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 자신도 애써 부인하지 않는다. 지난해 찾은 북한의 한 발전소 건설현장에서 2015년 완공 예정이라는 보고를 받고는 “나는 보지 못하겠구먼…”이라고 한 바 있다.

5일 그와 마주한 후진타오는 김 위원장의 입이 아니라, 4년 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그의 안색과 성근 머리, 불편한 왼쪽다리에 시선을 뒀을 것이다. 당장의 천안함 문제나 6자회담보다 김정일 이후의 북한 체제, 자칫 급격한 혼란 속으로 치달을지 모를 한반도를 머릿속에 그리면서, 미국은 어떻게 움직이고 자신들은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 가늠했을 것이다.

결국 이번 북·중 정상회담의 최대의제는 구체적인 언급이 오갔든 아니든 포스트 김정일 체제, 즉 김 위원장의 3남 김정은으로의 권력이양 문제로 보는 게 타당해 보인다. 나아가 그런 중국이라면 한국 내에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천안함 문제는 중국 지도부에 그저 ‘골치 아픈 돌발사고’에 불과할 뿐일 수 있는 것이다.

천안함과 6자회담을 고리로 펼쳐지고 있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의 엇갈린 인식과 신경전은 결국 다가올 한반도 체제 변화와 그에 따른 동북아 4국의 패권 경쟁의 서막이 이미 올랐음을 말해준다. 천안함의 가해자를 찾는 일보다 그를 처벌하는 일이 훨씬 지난한 과제라는 현실 또한 새삼 일깨운다.

한 북한 학자는 천안함 문제가 향후 6자회담과 맞물려 일본의 납북자 문제와 같은 ‘불행한 과거사’의 하나로 전락할 수 있다고 봤다.

stinger@seoul.co.kr
2010-05-07 4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