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진상규명뒤 한·미 공조 논의

천안함 진상규명뒤 한·미 공조 논의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5차 SPI회의 개최

한국과 미국의 군 당국은 6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제25차 안보정책구상(SPI) 회의를 열고 천안함 침몰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 경과와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천안함 침몰사건 이후 양국 국방 실무자 간 회동은 처음이다.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는 국방부 장광일 국방정책실장과 미국 국방부 마이클 시퍼 동아시아 부차관보가 대표로 참석했다. 양국은 천안함 침몰 사건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다국적 합동조사단의 활동 경과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은 최근 북한의 군사 동향 등에 대해서도 정보를 교환하고 공동 대응 전략 및 한·미 공조 체제를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다음달 서울에서 열릴 것으로 전망되는 양국 외교·국방장관 회의인 ‘2+2회담’의 사전 국방실무자 회의 성격인 이날 회의에선 2012년으로 예정된 전시작전권 전환 문제에 대해서도 일정 수준의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2+2회담’과 6월 초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9차 아시아 안보회의에서 양국 국방장관 대담의 사전 의제를 선정한다는 의미가 포함된 회의에서 최근 정치권 등에서 제기되고 있는 전작권 전환 재검토 의견 등을 국방부가 미국 쪽에 설명하는 기회가 있었을 것”이라면서 “구체적인 수준의 논의보다는 ‘2+2회담’의 정식 논의를 위한 의견 개진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영 국방부장관도 회의에 앞서 시퍼 부차관보와 만나 침몰된 천안함 수색 작업에 동참해준 미군의 협조에 사의의 뜻을 전하는 한편 천안함 사건 진상 규명 뒤의 한·미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전작권 전환과 관련한 우리 정치권의 요구 등을 간접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성규기자 cool@seoul.co.kr
2010-05-07 5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