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北규탄 결의안 채택

美하원 北규탄 결의안 채택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제사회 대응 촉구

│워싱턴 김균미특파원│미국 하원은 25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천안함 조사결과를 지지하며 북한을 규탄하고 국제사회의 대응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하원은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천안함 사건 관련 대북 규탄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 찬성 411표, 반대 3표로 통과시켰다.

결의안은 “한국 정부의 조사 결과 보고서를 전적으로 지지하며, 천안함을 침몰시킨 북한을 가장 강한 어조로 규탄한다.”면서 미국 및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에니 팔레오마베가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원장 주도로 발의된 결의안에는 하워드 버먼(민주) 하원 외교위원장, 일레나 로스 레티넨 외교위 공화당 간사, 게리 애커먼(민주) 외교위 부위원장, 도널드 만줄로 외교위 아태소위 공화당 간사 등 하원 외교위 민주·공화 양당 지도부가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결의안 채택 직후 버먼 외교위원장은 별도로 낸 성명을 통해 “정당한 이유가 없고 고의적인 이런 공격은 명백한 한국전 정전협정 위배”라며 “국제사회는 유엔안보리 결의 이행과 새로운 다자·양자적 조치를 통해 북한의 호전성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 하원 정보위원회 관련 소위는 26일 오후 비공개 청문회를 갖고 최근 한반도 상황과 관련한 정보 당국의 보고를 청취할 예정이다.

한편 짐 웹(민주·버지니아)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은 29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한국, 태국, 미얀마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남북관계 단절’ 선언에 대해 “한국과 추가적인 관계를 단절하는 것보다 북한 주민들의 장기적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조치를 상상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kmkim@seoul.co.kr
2010-05-27 1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