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대사관 보안 강화

주미대사관 보안 강화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휴대전화 소지 금지”

│워싱턴 김균미특파원│“휴대전화 맡기고 가세요.”

천안함 사태에 대한 조사 결과 발표 뒤 한국과 미국의 대북조치들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면서 워싱턴의 주미한국대사관의 보안이 대폭 강화됐다. 대사관 측은 24일부터 방문자들이 대사관 1층 접견실이 아닌 장소에서 직원들을 만날 때 휴대전화 소지를 금지하고 있다. 대사관 측은 외교통상부의 지시로 보안규정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지금껏 대사관 직원들을 접견실이 아닌 사무실에서 만날 경우 신분증만 맡기고 직원의 안내를 받아 업무를 본 뒤 다시 직원의 안내로 현관에서 신분증을 찾아가도록 돼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휴대전화를 신분증과 함께 맡겨야만 대사관 건물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kmkim@seoul.co.kr

2010-05-27 4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