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美, 중국 對북한 비판에 동참 전망”

AP “美, 중국 對북한 비판에 동참 전망”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4: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에 중국도 동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AP통신이 미국 정부 고위관리의 말을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중국이 천안함 침몰 사태와 관련한 한국 측 입장, 즉 북한이 천안함에 대한 공격에 응분의 책임을 져야만 한다는 입장에 조심스럽게 다가설 것이라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이번 주말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방문 기간에 중국이 그동안 천안함 사태에 관해 견지해온 중립적인 입장에서 벗어나 북한에 대한 비판에 동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원 총리는 이번 한국 방문에서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에 의한 것이라는 국제조사단의 조사결과를 중국이 수용한다는 입장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오바마 행정부의 관리들이 전했다.

워싱턴=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