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322년 전 1월 28일 ‘독도는 조선땅’ 인정했다

日, 322년 전 1월 28일 ‘독도는 조선땅’ 인정했다

입력 2018-01-28 22:20
업데이트 2018-01-28 23: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서경덕 교수, SNS에 게시

“322년 전 오늘은 일본이 ‘죽도(울릉도) 도해 금지령’을 내린 날입니다.”
이미지 확대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 같은 내용의 디지털 파일을 28일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일제히 올렸다. 파일에는 ‘일본 에도 막부는 1696년 1월 28일, 일본인의 울릉도 출어를 금지하는 ‘죽도 도해 금지령’을 내렸다. 이는 일본이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영토임을 스스로 인정한 결정이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금지령은 1877년 일본의 최고 행정기관이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과 관계가 없다’고 작성한 ‘태정관 지령’과 함께 일본이 독도가 한국 땅임을 스스로 인정한 역사적 문건이다.

파일의 SNS 게시는 서 교수가 펼치는 ‘독도 지식 캠페인’의 하나로, 3월 20일 ‘일본 태정관 지령 작성일’, 10월 25일 ‘독도의 날’, 11월 26일 ‘독도 천연물 지정일’에 이어 네 번째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1-29 21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