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명 중 2명 “北 비핵화 의지 신뢰”

국민 3명 중 2명 “北 비핵화 의지 신뢰”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입력 2018-04-30 22:46
업데이트 2018-04-30 23:4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리얼미터 성인 500명 조사

우리 국민 3명 중 2명은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서 나타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의지를 신뢰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회담 전 78%가 “불신”서 뒤집혀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는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27일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4.4% 포인트)에서 ‘북한 비핵화 및 평화정착 의지’를 묻는 질문에 ‘신뢰한다’는 답변이 64.7%로, ‘불신한다’이 답변은 28.3%로 각각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정상회담 전 조사에서는 ‘불신한다’는 답변이 78.3%로, ‘신뢰한다’는 답변(14.7%)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전에는 불신했지만, 현재는 신뢰한다’는 답변도 52.1%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대구·경북, 부산·영남 등 전통적 보수성향 유권자를 포함해 모든 지역·연령·이념 성향에서 신뢰도가 상승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신뢰도는 정상회담 전 18.4%에서 88.5%로 급상승했다. 한국당 지지층도 8.3%에서 22.8%로 14.5% 포인트 올랐다.

●‘보수 텃밭’ PK서도 67% “신뢰”

지역별로는 부산·영남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평화 의지를 신뢰한다’는 답변이 67.3%, 대구·경북에서는 45.3%로 나타나는 등 ‘보수 텃밭’에서도 이번 남북 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절반 이상의 국민이 북한 비핵화와 평화정착 의지에 대한 인식을 긍정적으로 바꾼 것”이라며 “정상회담 메시지가 국민 대다수의 이목을 집중시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5-01 5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