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총 45분 두 차례 독대… 김정은, 무력 불사용 맹약”

조명균 “총 45분 두 차례 독대… 김정은, 무력 불사용 맹약”

이경주 기자
이경주 기자
입력 2018-04-30 22:20
업데이트 2018-04-30 23: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도보다리 이어 평화의집서 15분
文, 서울·평양 연락사무소 언급
金, 돌파력 있어… 꼼꼼한 측면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30분간의 도보다리 독대를 마친 뒤 회담장인 평화의집으로 돌아와 배석 없이 15분 정도 얘기를 계속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 확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
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30일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보고하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도보다리에서 배석자 없이 대화를 했고 평화의집에서 최대 15분 정도 단독으로 소통을 이어 갔다”고 밝혔다. 도보다리 독대도 15분가량 계획했지만 실제 대화는 30분 정도 지속됐다.

따라서 15분간 평화의집 독대까지 합하면 남북 정상은 계획보다 30분가량이나 더 대화를 한 셈이다. 그는 독대 내용에 대해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대화였을 것으로 추정했다.

조 장관은 이 자리에서 무력 불사용에 대한 김 위원장의 언급도 전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무력 사용은)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것 아니냐’고 설명했다”며 “판문점 선언에도 언급돼 있듯 김 위원장은 북한의 무력 불사용 및 불가침에 대해 ‘맹약, 확약할 수 있다’는 표현을 썼다”고 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개성 지역에 설치하기로 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말고도 서울과 평양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문제도 계속 협의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고 전했다.

조 장관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에 대해 시원시원하지 돌파력이 있지만 동시에 상당히 꼼꼼한 측면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이 또 언제 이런 기회가 올까 싶은 그런 기회”라며 “제대로 기회를 활용하지 못한다면 저희야말로 앞으로 경우에 따라서는 역사에 아주 큰 죄인이 될 수도 있는 그런 측면이 있다고 보여진다. 소홀함이 없이 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5-01 6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