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강경화 만난 볼턴 “한미 긴밀 협력”… 호르무즈해협 안보동맹 우회 시사

강경화 만난 볼턴 “한미 긴밀 협력”… 호르무즈해협 안보동맹 우회 시사

박기석 기자
박기석, 이재연, 손지은 기자
입력 2019-07-25 00:04
업데이트 2019-07-25 03: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첫 단독 방한서 광폭 안보 행보

이미지 확대
정경두 만난 볼턴
정경두 만난 볼턴 정경두(앞줄 오른쪽) 국방부 장관이 2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를 방문한 존 볼턴(왼쪽)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면담을 마친 뒤 배웅하고 있다. 전날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한 볼턴 보좌관은 이날 정 장관을 비롯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4일 청와대와 정부 당국자는 물론 제1 야당 원내대표까지 만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 전날 취임 후 처음으로 수행 역할이 아닌 단독으로 방한한 볼턴 보좌관은 빼곡한 1박 2일 일정을 소화한 뒤 이날 오후 미국으로 떠났다.

볼턴 보좌관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만남은 2차례에 걸쳐 2시간 35분간 이뤄졌다. 오전 9시부터 10시 15분까지 청와대 본관에서 회담을 가졌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만나고 와서 오전 11시 55분부터 1시간 20분간 서울 시내 호텔에서 소인수 업무 오찬을 가졌다.

전날 중러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 등 돌발변수로 부각된 한반도 안보 이슈를 비롯해 한일 경제 갈등 해소를 포함한 양국 협력 강화, 호르무즈 해협 파병, 비핵화 실무 협상, 방위비 분담금 등 외교·군사·경제 분야 전반의 이슈가 중첩된 만큼 긴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2020년 이후 방위비 분담금 관련, 양측은 동맹 정신을 기반으로 가장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호르무즈 해협에서의 해상 안보와 항행 자유를 위한 협력 방안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하고, 민간 상선의 안전한 항해를 위한 국제적 노력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 앨리슨 후커 한반도담당 보좌관 등 한반도 정책 관련 핵심 관계자가 모두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최종건 청와대 평화기획비서관,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김현종 국방개혁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볼턴 보좌관은 오전에는 정 장관, 오후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한미일 안보 협력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특히 강 장관과의 면담에서는 호르무즈 해협 호위 협력 문제를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볼턴 보좌관은 강 장관과의 면담 모두발언에서 호르무즈 해협을 직접 언급하는 대신 ‘다른 지역’이라고 표현, 호르무즈 해협 호위를 위한 한미 협력의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시사했다. 아울러 면담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 공세에도 “우리는 광범위한 이슈에 대해 생산적인 논의를 했으며 (한미) 협력이 진전되길 기대한다”며 말을 아꼈다.

볼턴 보좌관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만났다. 오전 8시쯤 미 대사관에서 진행된 비공개 회동은 나 원내대표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나 원내대표는 미국 측 배석자와의 구체적인 대화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안보와 관련한 한국당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고, 중국과 러시아의 영공 침범 등 엄중한 안보 현실에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 규제는 한미일 안보 공조에 전혀 도움 되지 않는다는 부분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07-25 5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