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이렇게 가면 안돼” 공감대… 백색국가 제외 놓고선 이견 ‘팽팽’

“한일 이렇게 가면 안돼” 공감대… 백색국가 제외 놓고선 이견 ‘팽팽’

손지은 기자
손지은 기자
입력 2019-08-01 01:42
업데이트 2019-08-01 01: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회 방일단, 누카가 회장 등과 회동

관광 등 협력 확대 입장문 발표 협의
오늘 ‘자민당 2인자’ 니카이와 면담
이미지 확대
무소속 서청원(오른쪽 세 번째) 의원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일본 도쿄 뉴오타니호텔에서 자민당 소속 누카가 후쿠시로(왼쪽) 일한의원연맹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도쿄 연합뉴스
무소속 서청원(오른쪽 세 번째) 의원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일본 도쿄 뉴오타니호텔에서 자민당 소속 누카가 후쿠시로(왼쪽) 일한의원연맹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도쿄 연합뉴스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한일 갈등 해법을 찾기 위해 31일 일본을 찾은 국회 방일단이 자민당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 등과 만나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 대상국 명단) 제외는 불가하다”는 뜻을 전했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낸 무소속 서청원 의원 등 여야 5당 의원들은 도쿄의 한 호텔에서 누카가 회장 등 일본 의원 10명과 1시간 50분 동안 의견을 나눴다. 누카가 회장은 일본 경제산업성 통계 자료를 갖고 나와 일본의 수출 규제가 부당한 조치가 아니라고 주장했고, 방일단이 반박했다.

서 의원은 “백색국가 제외는 절대 안 된다는 우리 측 자료와 일본 측 자료를 설명하는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서 의원은 “한 가지 분명히 공통적으로 나눈 인식은 ‘현안이 엄중한 가운데 계속 이렇게 나가면 양국에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는 공감대”라고 밝혔다.

양국 의원들은 관광, 문화 등 협력 확대에 관한 입장문을 1일 발표하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일단은 또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유지를 위해서도 화이트리스트 제외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선 누카가 회장이 “과거 노무현·김대중 정권 때도 법적 문제가 없었는데 문재인 정권에서 문제가 불거졌다. 이 문제가 깔끔히 정리돼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

방일단은 자민당과 공동여당을 구성하고 있는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도 만나 1시간 20분가량 대화했다. 야마구치 대표는 비공개 면담에서 “한일 관계가 이렇게 어긋나면 안 되고 잘 지켜야 한다”며 “일본 국민들은 한국이 징용 문제에 대해 약속을 안 지킨 부분을 불편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서 의원이 전했다.

방일단은 일본 의회 지도자들과 논의를 이어 가는 한편 일본 국민에 대한 메시지도 내놨다. 서 의원은 기자들에게 “우리는 지정학적으로나 역사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혼할 수 없는 사이로, 같이 가야 한다”며 “한국 국민들은 일제에 의해 지배받은 부분에 대한 저항의식이 있다는 것을 일본 정부와 국민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예정됐던 자민당 2인자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과의 면담은 1일로 연기됐다. 서 의원은 “니카이 간사장이 지금 일본 국회가 개원 준비로 바쁘니 내일 만나자고 했다”며 “취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방일단은 니카이 간사장을 통해 아베 신조 총리에게 한국 의회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08-01 3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