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넘버2’ 된 비건… 북미 협상 결정권 커졌다

美국무부 ‘넘버2’ 된 비건… 북미 협상 결정권 커졌다

한준규 기자
입력 2019-12-22 18:08
업데이트 2019-12-23 02: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현안 총괄… 북핵 집중도 떨어질 수도”

이미지 확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1일(현지시간) 취임 선서를 하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취임 선서를 하는 비건 부장관의 사진을 올리며 “그는 미국의 이익을 증진하고 우리의 안보를 보장하는 외교정책의 실행에서 우리의 모멘텀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비건 부장관은 대북특별대표의 직함을 유지하면서 대북협상을 챙길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부장관이 업무에 돌입하면서 북미 실무 협상에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카운터파트의 격도 올라가면서 비핵화 정책의 결정권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이 내년에 캔자스주 상원의원 출마를 위해 자리에서 내려오면 비건이 대행으로 국무부를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비건 부장관이 북핵 업무에만 집중하지 못하면서 집중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또 내년 비건 부장관의 대북정책과 협상을 보좌할 국무부 내 대북라인의 재편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비건 부장관의 대북정책과 협상에 대한 장악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대북라인이 재편된다면 국무부에서 실질적으로 대북정책과 협상을 책임지고 주도할 인물이 부재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국무부 장관이나 부장관은 북핵 이외에도 이란, 시리아 등 각종 외교 현안을 총괄해야 한다”면서 “비건의 부장관 승진이 오히려 북미 대화를 더디게 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12-23 4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