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호크 오늘 한국 도착…북한 전역 감시 가능

글로벌호크 오늘 한국 도착…북한 전역 감시 가능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9-12-23 09:02
업데이트 2019-12-23 09: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북한의 동창리 ‘중대 시험’ 이후 미군 정찰기가 연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는 가운데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까지 한반도에서 작전을 수행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사진은 제작사인 노스럽 그러먼사가 공개한 글로벌호크 이미지. 연합뉴스
북한의 동창리 ‘중대 시험’ 이후 미군 정찰기가 연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는 가운데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까지 한반도에서 작전을 수행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사진은 제작사인 노스럽 그러먼사가 공개한 글로벌호크 이미지.
연합뉴스
북한 전역 감시가 가능한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1대가 23일 국내에 도착했다.

미국에서 제작돼 공군이 운용하는 고고도 무인정찰기(HUAS) 글로벌호크(RQ-4) 1호기는 이날 오전 5시쯤 경남 사천 공군기지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지난 2011년 3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조되자 대외군사판매(FMS·정부 간 계약) 방식으로 미국에서 4대를 구매하기로 결정했고 8년 만에 완성품 1대가 이날 한국에 도착한 것이다.

글로벌호크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시대를 연 선두주자로 전천후 및 주야간 정보정찰감시(ISR) 능력을 발휘한다. 제원은 날개 길이 35.4m, 전장 14.5m, 높이 4.6m이며, 최대 순항속도는 250㎞/h, 중량은 1만1600㎏이다.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이용해 지상 30㎝ 크기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으며 24시간 한반도 전역을 감시할 수 있다. 작전 반경은 3000㎞에 달한다.

글로벌호크 도입으로 군 당국은 북한 내륙의 영상정보까지 독자적으로 수집할 수 있게 됐다. 지상에서 위성이나 로켓 등 각종 미사일을 탑재하고 이동하는 이동식발사차량(TEL)의 움직임도 감시 대상에 포함된 것이다.

현재 군은 북한 영상 정보의 경우 평양 아래 지역까지만 수집하고 있으며 평양 윗 지역의 영상 정보는 미국에 의존하고 있다. 공군은 이날 이후 내년 전반기까지 나머지 3대를 모두 도입해 전력화 과정을 거친 뒤 실전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