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방위비협상 美수석대표 “생산적이고 실질적인 논의”

한미 방위비협상 美수석대표 “생산적이고 실질적인 논의”

허백윤 기자
허백윤 기자
입력 2024-05-24 12:36
업데이트 2024-05-24 12: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 21~23일 서울에서 2차 협상
韓협상단은 “서로에 대한 이해 증진”

이미지 확대
지난 21~23일 서울에서 열린 제12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2차 회의 모습. 외교부 제공
지난 21~23일 서울에서 열린 제12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2차 회의 모습. 외교부 제공
제12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린다 스펙트 국무부 선임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2차 회의에 대해 “생산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스펙트 수석대표는 지난 21~23일 서울에서 진행된 2차 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우리는 공동 안보를 뒷받침하는 상호 용인 가능한 협정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계속 나아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스펙트 대표는 이어 “이번 대화는 한국과 미국 국민의 평화와 번영을 지키기 위한 강력한 연합 방위 태세의 일환으로 한미동맹에 대한 우리의 의지와 지속적인 힘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곧 협의를 계속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미 양국은 2016년 이후 적용할 주한미군 주둔비용에서 한국이 부담할 몫을 정하는 새 SMA 체결을 위해 지난달 23~35일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1차 회의를 가진 뒤 최근 서울에서 2차 회의를 진행했다.

이태우 외교부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대표가 이끄는 한국 협상단은 전날 “이번 협의에서는 지난달 협의 시 양측이 개진한 방위비 분담 관련 주요 입장과 관심 사항에 대한 상호 검토 의견을 교환하고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켰다”며 “앞으로도 한미는 12차 SMA와 관련해 수시로 협의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허백윤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