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이변은 없다”…대세굳히기 돌입

오세훈 “이변은 없다”…대세굳히기 돌입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0: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나라당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정책과 조직으로 대세굳히기를 시도하고 있다.

 1일 1공약 발표를 통한 정책선거로 ‘일꾼 시장’으로서의 이미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대대적인 외연 확대를 토대로 세 불리기에 박차를 가하고 나선 것이다.

 오 후보는 27일 오전 중구 신당동 음식업중앙회에서 음식업 및 관광업계 종사자들과 ‘듣는 유세’ 세 번째 마당을 갖고 ‘나눔과 음식안전 실천을 위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듣는 유세는 시민들과의 소통 차원에서 현장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그 결과를 향후 시정에 반영하기 위한 것으로,오 후보는 앞서 청년층과 학부모들을 상대로 2차례 듣는 유세를 한 바 있다.

 오 후보는 이날 업계 건의 등을 토대로 △결식아동이 처벌받지 않는 여건 조성 △나눔과 봉사 등 사회공헌활동 △안전한 음식제공 등 음식문화 개선 △일자리 정보 연계시스템 구축 △한식 세계화 △서울시 먹거리 음식과 볼거리 관광 시너지효과 창출 등 6개항 실천을 약속했다.

 아울러 오 후보는 이날 오후 한국노총 서울본부 측과 정책연대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이번 정책연대는 오 후보 선거캠프 특보단장을 맡고 있는 한국노총 상임 부위원장 출신 김성태 의원이 주도한 것으로,사실상 오 후보 지지의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후보 측은 100개 여성단체도 이날 오 후보에게 지지선언서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 후보 캠프의 조윤선 대변인은 “오 후보가 처음부터 현장 중심,정책 중심,포지티브 선거의 ‘3대 고집’을 버리지 않고 있다”면서 “끝까지 이 원칙을 유지하면서 낮은 자세로 유권자들의 지지를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