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뇌물의혹’ 논란…수사공개 vs 흑색선전

‘박완수 뇌물의혹’ 논란…수사공개 vs 흑색선전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5: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남 통합 창원시장 선거에 출마한 박완수 한나라당 후보의 금품수수 고소·고발 사건을 창원지검이 수사 중인 가운데 상대후보와 지역시민단체가 검찰에 수사결과 공개를 촉구하는 등 일제히 공세에 나섰다.

 전수식 통합창원시장 무소속 후보는 27일 낮 창원지검 앞에서 박완수 후보에 대해 검찰이 지금까지 진행한 수사내용을 즉각 공개할 것을 촉구하며 삭발을 했다.

 전 후보는 “박 후보가 집권당 후보여서 검찰이 늑장수사,봐주기식 수사를 한다는 시민여론이 많다”며 “유권자의 알권리를 위해 지금까지의 수사내용을 당장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삭발하기 전 창원지검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차장검사를 면담한 전 후보는 선거운동 대신 단식투쟁에 들어갔다.그는 검찰이 수사결과를 공개할 때까지 단식투쟁을 계속할 계획이다.

 문성현 야권 단일후보와 경남진보연합을 비롯한 시민단체도 이날 검찰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와 박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 측은 성명서를 내 “사법기관에서 수사 중인 사건을 마치 사실인 양 왜곡해 시민을 선동하는 후보와 이에 부화뇌동하는 일부 단체는 흑색선전을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이어 “수사 결과 책임이 있다면 책임을 지겠지만 무관한 일로 밝혀지면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한 후보는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완수 후보는 2002년 4월 창원지역 재건축조합장으로부터 5천만원을 받은 의혹에 대해 공천 경쟁자 중의 한 명이던 황철곤 마산시장으로부터 고발당했다.

 박 후보는 “돈을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황 시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돈을 줬다는 재건축조합장이 기자회견을 하는 등 의혹이 크게 불거지면서 창원지검이 지난달 말 수사에 착수했다.

 창원지검은 “수사내용이 방대하고 관련자가 많아 시간이 걸리고 있을 뿐 선거에 관계없이 정상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