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야권·무소속 후보 “당선시켜 주세요”

울산 야권·무소속 후보 “당선시켜 주세요”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7: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울산지역 일부 야권 및 무소속 기초단체장 후보들은 2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갖고 지지를 호소했다.

 무소속 조용수 중구청장 후보는 같은 지역에서 무소속 연대를 결성한 김기환,김재열,박영철,박래환 시의원 후보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능력과 경험 있는 후보를 당선시켜 달라”고 말했다.

 조 후보 등은 “한나라당 후보가 ‘무소속 연대 후보가 당선되면 재선거를 해야 한다’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무소속의 최병권 울주군수 후보는 “읍면의 경로당에 콩나물 재배기와 친환경 두부제조기를 공급해 어르신들에게 소득창출의 기회를 제공하고 여기서 생산한 콩나물과 두부는 모두 초·중학교 의무급식에 사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경찰은 일부 울주군수 후보의 불·탈법선거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자료를 공개하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윤종오 북구청장 후보는 “북구는 지역특성을 살려 농소,송정·효문,염포·양정,강동 등 4개의 권역별로 개발해야 한다”며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농소 하수처리장 유휴부지에 종합체육시설 유치,송정·효문에 장애인복지관 건립,염포·양정에 체육공원 조성 등을 실현해 권역별 특성에 맞는 균형발전을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