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거 로고송 ‘캔디’ ‘치얼업’ 등 선정

민주당 선거 로고송 ‘캔디’ ‘치얼업’ 등 선정

김진아 기자
김진아 기자
입력 2018-04-30 22:44
업데이트 2018-04-30 23: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다신 넌 혼자가 아니야~○○○이 여기 있잖아. 1번!”(H.O.T.의 ‘캔디’ 개사)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를 맞아 공식 선거로고송 17곡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대선 당시 작곡가 김형석씨가 문재인 대통령의 테마송으로 만들었던 ‘Hey, 든든씨’를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테마송으로 사용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위한 촛불집회에서 가장 많이 불렸던 노래인 작곡가 윤민석씨의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는 캠페인송으로 쓰인다.

지역색은 배제하고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인기 트로트와 댄스곡 등도 대거 선정했다. 지난해 최고 인기곡이었던 가수 김연자의 ‘아모르파티’를 비롯해 코요테의 ‘순정’, 트와이스의 ‘치얼업’, YB의 ‘오필승코리아’,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 박현빈의 ‘샤방샤방’ 등이 민주당 지방선거송으로 사용된다.

자유한국당은 H.O.T.의 ‘캔디’를 선거송으로 쓴다고 발표했지만 민주당에 최종 낙점됐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원저작자와 사전협의 없이 (선거송에 쓰겠다며) 진행된 것으로 민주당과 원저작자 간 협의에서 ‘캔디’는 민주당 추천 선거로고송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앞서 인기 동요 ‘상어가족’과 아이유의 ‘좋은날’, 모모랜드의 ‘뿜뿜’ 등을 선거송으로 쓴다고 밝혔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8-05-01 8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