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민증 교체 추진”

“北, 공민증 교체 추진”

입력 2010-03-06 00:00
업데이트 2010-03-06 00: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자유북한방송 “탈북방지 등 통제 강화 목적”

북한이 탈북자 방지 등 사회적 통제 강화를 위해 주민등록증에 해당하는 공민증 교체작업을 추진한다고 대북단파 라디오 ‘자유북한방송’이 5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북한 양강도 대홍단군 ‘통신원’의 전언을 인용해 “1월8일 김정은 후계행사가 진행된 이후 도·시·군 보안서들이 관내 거주민의 주소, 생년월일, 혼인경력, 교화소 출소여부, 가족 및 친척 중 행방불명자의 실종 일자 등 구체적인 신상을 밝힌 개인자료를 다시 작성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송은 이어 “북부 국경지역의 탈북자가 있는 가족에 대해서는 거주지 이동을 포함한 별도의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공민증 제도를 1946년 9월 실시한 후 그동안 여러 차례 공민증을 교체했으며 가장 최근에는 2004년에 이뤄졌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0-03-06 2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