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 회담 先제의 없다”

정부 “금강산 회담 先제의 없다”

입력 2010-03-22 00:00
업데이트 2010-03-22 01: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北 태도따라 대응키로

북한이 최근 금강산 지역 내 남측 부동산 몰수를 예고했지만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 관련 회담을 먼저 제의하지 않을 방침이다.

정부 당국자는 21일 “현재로서는 북측에 구체적인 날짜를 지정,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회담을 제의할 계획은 없다.”면서 “북측은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 중 총격으로 사망한 박왕자씨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관광객 신변안전보장 등에서 진전된 입장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는 25일로 예정된 남측 금강산 관광 사업자들의 방북을 지켜본 뒤 북측의 태도에 따라 대응 방침을 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금강산 관광을 담당하고 있는 북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19일 “괴뢰보수패당이 끝까지 관광재개를 가로막을 경우 우리는 조선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 담화에서 천명한 대로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관광길이 열리는가 마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0-03-22 1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