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방중 中주권 문제”

“김정일 방중 中주권 문제”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3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베이징 박홍환특파원│중국 정부가 6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어떤 국가 지도자의 방문을 받아들이는 것은 중국 주권범위 내의 문제”라며 처음으로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한국이 관여할 문제가 아니라는 뜻을 분명하게 밝힌 셈이다. 김 위원장은 나흘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특별열차를 이용해 귀국길에 올랐다.
이미지 확대
베이징역내 진입
베이징역내 진입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을 비롯한 의전 차량들이 6일 오후 베이징역 앞을 돌아 역내로 들어가고 있다. 뒤쪽에 보이는 열차는 김 위원장이 북한으로 돌아갈 때 이용할 특별열차다.
베이징 교도 연합뉴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중국 측에 천안함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을 허용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는 보도에 대한 입장을 요구받고 이같이 밝혔다. 또 “두 가지 문제(김 위원장 방중과 천안함 사건)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변인은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는 각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언론의 보도이자 추측”이라고 일축한 뒤 “아직까지 한국 정부로부터 공식 조사결과를 전달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김 위원장은 이날 숙소인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와 오찬을 겸한 회담을 하는 것으로 방중 일정을 마쳤다. 김 위원장 일행이 탑승한 특별열차는 오후 4시30분(현지시간) 베이징역을 출발, 북한과 중국의 접경지역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으로 향했다. 김 위원장이 중간에 다른 도시를 방문하지 않는다면 7일 오전 7시를 전후해 북한 지역으로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stinger@seoul.co.kr

2010-05-07 1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