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반도 비핵화 입장 불변”

北 “한반도 비핵화 입장 불변”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1: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의 북.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은 유관 당사국과 함께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유리한 조건을 조성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관영 신화통신은 7일 김 위원장이 베이징 방문기간 후진타오 주석과 북.중 정상회담을 가졌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중 양국은 6자회담 당사국이 성의를 보이고 6자회담 프로세스를 추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통신은 “북.중 양국은 9.19 공동성명의 합의에 근거해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후 주석은 북.중 간 우호협력 관계를 높이 평가하면서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위해 ▲고위층 교류 지속 ▲내정 및 외교문제, 국제정세 등의 문제에 대한 전략적 소통 강화 ▲경제무역협력 심화 ▲문화, 교육, 스포츠 등 인문 교류 확대 ▲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포함해 국제와 지역 문제에서의 협력 강화 등 5가지를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후 주석의 5가지 제안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하고 “신 압록강대교의 건설은 양국 우호협력의 새로운 상징”이라면서 “호혜공영의 원칙에 따라 북한은 중국 기업이 북한에 투자하고 양국간 실무협력의 수준을 제고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상하이(上海) 엑스포의 성공적 개막을 축하하고 칭하이(靑海) 위수(玉樹)현 지진 피해에 대해 애도를 표시했다.

김 위원장은 “인민생활의 수준을 부단히 제고하는 것이 북한 노동당 업무의 중심적인 임무”라고 말하고 후 주석에게 편리한 시기에 북한을 방문해 달라고 초청했다.

후 주석은 감사를 표시하면서 흔쾌히 방문초청을 수락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문에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 별도로 회동, 양국간 경제협력 문제 등을 논의했다.

원 총리는 김 위원장에게 “중국은 북한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을 적극 지지하며 북한에 중국의 개혁개방과 경제건설의 경험을 소개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중 경제협력은 매우 큰 잠재력이 있으며 양국은 함께 노력해 중점협력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고 변경(국경지역)의 기초시설(인프라)건설과 새로운 영역과 방식을 통한 합작을 위해 종합적으로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권력 서열 2위인 우방궈(吳邦國)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도 별도 회동을 가졌고 자칭린(賈慶林) 정협주석, 리창춘(李長春) 정치국 상무위원, 시진핑(習近平) 부주석, 리커창(李克强) 부총리, 허궈창(賀國强)·저우융캉(周永康) 위원 등 정치국 상무위원 9명과 각종 행사를 통해 모두 만났다.

후 주석은 6일 오전 김 위원장이 중관춘(中關村) 생명과학원을 방문할 때 직접 안내를 맡았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