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 “北, 전면전 유발 도발 피할 것”

美전문가 “北, 전면전 유발 도발 피할 것”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9: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北 대결적 자세 내부문제서 비롯,中 ‘중간노선’ 전망

 북한이 천안함 사태 후 한국과 전면 대결을 호언장담하고 있지만,한반도에서 전면전을 유발할 수 있는 도발은 피할 것이라고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분석했다.

 데이비드 강 서던캘리포니아대(USC) 한국학연구소장은 26일 연구소 웹사이트에 라이트 에릭 이즐리 방문연구원과 공동으로 올린 글에서 북한의 앞으로 움직임과 관련,“북한이 비무장지대와 남북이 분쟁 중인 해상에서 좀 더 제한된 규모의 충돌을 일으킬 수는 있지만 전면전으로 발전할 수 있는 아주 중대한 도발은 피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반도에 긴장이 지속하고 소규모 무력충돌이 일어날 수 있지만 모든 당사자가 전쟁은 그들의 이익에 맞지 않는다는 점을 알고 있기 때문에 전면전에 대한 억지력이 아주 견고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미국 정보 당국은 북한 지도자가 후계자로 알려진 김정은의 정통성을 견고하게 하려고 천안함 공격을 승인한 것으로 의심한다”면서 최근 북한의 호전적인 태도는 대남전략의 변화가 아니라 북한 내부정치의 산물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런 내부의 정치적인 문제 때문에 북한이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외부의 압력에 굴복하는 일은 일어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강 소장 등은 중국의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중국이 ‘중간노선’을 취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의 전략가들은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때 중국이 북한을 비난하고 유엔의 대북 제재를 지지한 결과 북한에 대한 영향력이 감소했다는 전략적인 판단을 내리고,2009년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2차 핵실험 때는 북한에 좀 더 유연한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중국은 이번에도 북한의 추가 도발이나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대북제재가 모두 한반도의 안정을 해칠 수 있다고 보고 이 두 가지를 모두 저지하는 노선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강 소장 등은 분석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