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개성공단 통행 전면차단 검토 착수”

북한군 “개성공단 통행 전면차단 검토 착수”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4: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北총참모부 “남북교류 군사적 보장 철회”

이미지 확대
천안함 사태로 남북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7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 차량들이 출경하고 있다. 도준석 pado@seoul.co.kr
천안함 사태로 남북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7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 차량들이 출경하고 있다.
도준석 pado@seoul.co.kr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가 “북남 협력교류와 관련해 우리 군대가 이행하게 되어 있는 모든 군사적 보장 조치를 전면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인민군 총참모부는 ‘중대통고문‘을 통해 7개항의 ‘중대조치’를 밝히면서 동.서해 군 통신연락소의 폐쇄와 개성공단 등에 대한 육로 통행 차단을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북 양측은 2003년과 2007년 군사당국간 회담에서 ‘동.서해 지구(개성공단과 금강산)의 육로 통행 및 열차 운행의 군사적 보장을 통한 남북교류 지원‘에 합의했는데, 이번 발표는 일단 개성공단 육로 통행은 열어 두되 남측 통행자의 안전은 보장하지 않겠다는 위협으로 풀이된다.

 총참모부는 또 이번 통고문이 ‘혁명무력의 1차적인 대응’이라고 밝혀, 조평통 담화와 마찬가지로 앞으로 추가 조치가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총참모부 통고문은 이어 “(남조선) 괴뢰 군부가 재개하려는 반공화국 심리전 책동에 대해 전반적인 전선에서 무자비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확성기 등 ‘심리전 수단‘을 조준 사격해 격파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통고문은 또 “조선 서해해상에서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해 체결했던 쌍방 합의를 완전히 무효화할 것”이라며 “아울러 국제 해상 초단파 무선대화기 사용을 일체 중단하고 긴급 정황처리를 위해 개통했던 통신선로도 즉시 단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양측은 2004년 장성급회담 합의에 따라 국제상선공통망을 활용하고 서해해상에서 제기되는 문제에 관한 의사교환을 위해 통신연락소를 운영해왔다.

☞[포토] “이제는 뚫리지 않으리”…서해 해상 훈련

 통고문은 “조선 서해의 우리측 해상분계선에 대한 침범 행위에는 즉시적인 물리적 타격이 가해질 것”이라며 NLL(북방한계선)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차 밝힌 뒤 “우리의 영해, 영공, 영토를 통한 역적 패당의 함선, 비행기 및 기타 기동수단들의 통과도 전면 불허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고문은 이와 함께 “괴뢰 당국자들을 포함한 역적패당들의 우리 공화국 경내 출입을 철저히 엄금할 것”이라며 “국방위원회 검열단에 대한 차단 행동이 계속되는 한 ‘날조극’, ‘모략극‘의 정체를 끝까지 밝힐 것”이라고 강변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