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색 세단들 야밤 외출…김위원장 탑승 추정

검은색 세단들 야밤 외출…김위원장 탑승 추정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7: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의전차량들이 26일 밤 일제히 투숙 장소인 지린(吉林) 시내의 우송(霧淞)호텔을 빠져나갔다가 약 50분 만에 되돌아 왔다.

의전차량들은 이날 밤 10시20분(한국시간 11시20분)께 호텔에서 나와 시내의 지린 서역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목격돼 김 위원장 일행이 다른 도시로 이동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에 현장에 있던 각국 취재진이 한때 긴장했다.















<김정일訪中> 우송호텔 외부인 철저통제


”오늘은 투숙 불가”, B동 호화 스위트룸 묵는 듯 (지린=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투숙한 것으로 알려진 지린(吉林) 시내의 우송(霧淞)호텔은 26일 저녁 삼엄한 경비를 펼치면서 외부인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었다. 이날 저녁 6시30분(현지시간)께 우송호텔을 찾아갔을 때 호텔로 향하는 룽탄다제(龍潭大街)는 공안들이 바리케이드를 친 채 왕복 차선 통행을 모두 차단, 외부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었다. 사진은 호텔 뒤편 주차장에 세워진 검은색 차량들. 2010.8.26


그러나 50분 후인 11시10분께 차량들이 호텔로 되돌아 오자 현지 관측통들은 김 위원장 일행이 잠시 외출하고 돌아 온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직전 방중에서도 첫날인 지난 5월 3일 다롄(大連)의 숙소에서 의전차량 편으로 외출해 야경과 밤바다를 보고 복귀하는 장면이 포착된 바 있다.

의전차량들이 호텔에 되돌아 오기 전까지 현장 취재진과 관측통들 사이엔 김 위원장이 지린 서역에 대기 중인 전용 특별열차 편으로 어디론가 이동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기도 했다.

지린-장춘 구간은 자동차로 1시간 남짓 걸리는 점으로 미뤄볼 때 장시간이 걸리는 옌지(延吉), 투먼(圖們)으로 이동 중이라는 것이 그 중 하나다.

또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방중 때 왔던 길로 되돌아가 통화(通化)-지안(集安)을 거쳐 귀로에 오를 수도 있다는 추론을 북한에 체류 중인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체류 하루 연장’ 보도와 연관지어 내놓기도 했다.

한편, 의전차량이 호텔로 돌아온 이후 호텔 주변의 경계경비 상황도 다소 완화됐다.

현재 우송호텔 주변에는 경찰차량은 물론 의전차량이 목격되고 있으며 무장경찰 병력이 삼엄한 경계경비를 벌이고 있어 일반인의 접근이 불가능한 상태다. 호텔로 통하는 두 곳의 진입로도 현재 차량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우송호텔 측은 26일 예약은 불가하지만 27일부터는 정상적으로 일반인 투숙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린=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