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전 대통령 평양에 하루 더 체류”

“카터 전 대통령 평양에 하루 더 체류”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7: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26일 새벽 중국을 전격 방문한 가운데 북한을 방문 중인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 방북 일정을 하루 연장해 최소한 27일까지 머물 것으로 확인됐다.

워싱턴의 한 외교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카터 전 대통령이 당초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에 들어갔으나 일단 평양 체류기간을 하루 연장하기로 한 것으로 이번 방북에 정통한 측으로 부터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다만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 일정 연장이 김정일 위원장과의 면담을 위한 것인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차관보도 워싱턴시간 26일 오후(한국시간 27일 새벽) 정례 브리핑에서 “카터 전 대통령은 여전히 평양에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에 정통한 다른 소식통은 “카터 전 대통령은 방북 이전에 북한 정부의 공식 초청과 김 위원장 면담을 약속받은 상태에서 평양에 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하고 있지만 베이징(北京)까지 가지 않고 지린(吉林)성 등만 방문하고 돌아올 가능성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 중인 미 국적의 아이잘론 말리 곰즈 씨 석방을 위해 25일 오후 평양에 도착했다. 이후 카터 전 대통령은 북한의 명목상 국가원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25일 저녁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환담한 뒤 백화원 영빈관에서 만찬을 함께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방북 기간에 김 위원장과의 면담이 성사되고, 곰즈 씨가 석방되는 대로 그를 데리고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카터 전 대통령은 민간 전세기편으로 워싱턴으로 이동해 백악관에 브리핑을 하고 방북 결과를 발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 애틀랜타=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