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교차량, 싱가포르 사창가서 뺑소니”

“北외교차량, 싱가포르 사창가서 뺑소니”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13: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주 싱가포르 북한 대사관 차량이 싱가포르의 한 사창가에서 뺑소니 행각을 벌였다고 현지 언론매체가 27일 보도했다.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목격자 진술과 경찰 발표를 근거로 북한 국기와 외교관 번호판을 단 은색 도요타 차량이 26일 싱가포르의 홍등가인 ‘겔랑’에 주차돼 있던 한 차량의 후미를 들이받은 뒤 도주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 차량은 사고를 낸 뒤 급히 후진하는 과정에서 여성 보행자 2명을 칠 뻔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를 진행중인 현지 경찰 관계자는 피해차량에 탑승자가 없었으며,차량 후미에 약간의 손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싱가포르=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