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예술단 점검단’ 오늘 방남 취소

北 ‘예술단 점검단’ 오늘 방남 취소

이경주 기자
이경주 기자
입력 2018-01-20 00:26
업데이트 2018-01-20 00:4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어젯밤 전격 통보…이유는 안 밝혀

통일부 “판문점 채널로 알아볼 것”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북측 예술단의 국내 공연과 관련해 북한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포함, 7명의 대표단이 20일 남측을 방문하겠다고 밝힌 뒤 갑자기 취소했다. 이유는 알리지 않았다. 북측 예술단 사전점검단은 우리 측이 확보한 서울과 강릉의 공연장을 둘러보고 무대, 악기, 공연내용 등에 대한 기술적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앞서 통일부 당국자는 19일 오후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의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우리 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내왔다”며 “우리 측도 오후 2시 45분 제안을 수용한다는 통지를 보내고, 북측 대표단의 국내 일정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밤 통일부는 “오후 10시쯤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북측이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우리 측 지역 파견을 중지한다는 것을 알려왔다”며 “북측이 파견을 중단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주말에도 판문점 연락관이 정상근무를 하기로 했기 때문에 관련 사항을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은 기존 통지문을 통해 대표단을 경의선 육로로 파견하고, 1박 2일간 체류시킨다고 알려왔었다. 또 모란봉악단장으로 알려진 현 단장을 이번에 방남하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으로 명시해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차석대표 역할을 했던 현 단장이 예술단을 이끌 것으로 예상됐다.

우리 통일부도 이에 북측에 첫날 강릉 지역을 점검하고 이튿날 서울을 둘러보는 일정을 제안했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1-20 1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